컨텐츠 바로가기

오후 9시까지 전국서 4,846명 확진···어제보다 1,512명 늘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화요일 오후 9시 집계 기준 3주만에 4,000명대 기록

경기 1,554명·서울 1,192명·인천 424명 등 수도권에서만 3,170명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면서 유행 규모가 점차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18일 전국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4,846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 집계치 3,334명보다 1,512명 많은 수치다.

신규 확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백신 3차 접종 확대의 영향으로 지난달 하순 감소세를 보였지만, 최근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번지면서 다시 증가하는 모양새다. 실제 이날 오후 9시 기준 확진자 수는 1주일 전인 지난 11일 동시간대 집계치인 3,787명과 비교하면 1,059명 많고, 2주 전인 지난 4일의 3,689명보다 1,157명 많다.

화요일 오후 9시 기준 집계로 4천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달 28일 4,711명 이후 3주만이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9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5,000명대 중반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3,170명(65.4%), 비수도권에서 1,676명(34.6%)이 나왔다. 시도별로는 경기 1,554명, 서울 1,192명, 인천 424명, 광주 228명, 대구 214명, 부산 171명, 경북 170명, 충남 165명, 강원 146명, 경남 126명, 대전 116명, 전북 104명, 충북 77명, 전남 76명, 울산 41명, 세종 26명, 제주 16명 등이다. 17개 시도에서 모두 확진자가 나왔다.

정부는 전파력이 기존 델타 변이의 2∼3배인 오미크론 변이가 오는 21일께 전국에서 우세종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정부는 하루 확진자가 5,000명 수준으로 증가하면 일종의 경고음을 울려 방역체계를 오미크론 대응 단계로 전환하도록 준비하고, 하루 확진자가 7,000명을 넘어서면 관련 조치를 즉시 시행한다.

오미크론 대응 단계에서는 병원·의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 검사·진료를 시행하고 65세 이상 고령층부터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하며, 확진자 격리기간이 10일에서 7일로 단축된다.

한편 지난해 7월 초 시작된 국내 4차 대유행은 7개월째 이어지고 있다. 지난 12일부터 1주일간 신규확진자는 4,383명→4,165명→4,538명→4,420명→4,193명→3,858명→4,072명으로 하루 평균 약 4,233명이다.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