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장수정, 생애 첫 메이저 본선 경기서 분패…졌지만 아름다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해 12월 코리아오픈에서 경기하는 장수정의 모습. [사진 코리아오픈조직위원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여자 테니스의 대들보 장수정(27·대구시청)이 생애 첫 메이저대회 본선 경기에서 풀세트 승부 끝에 아쉽게 패했다. 세계 210위 장수정은 18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여자 단식 1회전에서 단카 코비니치(98위·몬테네그로)와 3시간 10분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1-2(3-6, 6-2, 4-6)로 졌다.

장수정은 지난해까지 4대 메이저대회 예선에 11차례 출전했지만, 한 번도 본선에 오르지 못했다. 2017년엔 프랑스오픈과 US오픈 예선 결승까지 올랐다가 아쉽게 패하기도 했다. 하지만 12번째 도전인 올해 호주오픈 예선에서 3연승을 올려 끝내 본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용어사전 > 테니스 4대 메이저대회

국제테니스연맹(ITF)이 관장하는 윔블던(전영 오픈), US 오픈, 프랑스 오픈, 호주 오픈 대회를 테니스 4대 메이저 대회라 부른다. 한 해에 4개 대회에서 모두 우승하는 일은 '그랜드 슬램'이라고 표현한다. 2022년 호주 오픈은 1월 17~30일, 프랑스 오픈은 5월 22일~6월 5일, 윔블던은 6월 27일~7월 10일, US 오픈은 8월 29일~9월 11일 각각 열린다.

장수정은 꿈에 그리던 데뷔 첫 메이저대회 본선 1회전에서 2016년 세계 46위까지 올랐던 코비니치와 맞섰다. 장수정의 개인 최고 순위는 2017년 120위다.

장수정은 1세트 초반 게임 스코어 1-5까지 끌려가면서 메이저대회 본선의 높은 벽을 실감하는 듯했다. 하지만 이어진 코비니치의 서브게임을 처음으로 브레이크해 2-5까지 따라잡았다. 결국 3-6으로 1세트를 내주긴 했지만, 서서히 기세를 올리면서 상대를 압박했다.

장수정은 2세트에서 반격에 성공했다. 상대의 첫 서브게임을 따내면서 3-0으로 훌쩍 달아난 뒤 6-2로 수월하게 2세트를 잡아 1-1 균형을 맞췄다. 한국 여자 선수가 메이저대회 단식 본선에서 한 세트를 따낸 것은 2007년 US오픈 1회전의 조윤정(1세트) 이후 14년 5개월 만이다.

다만 장수정은 3세트 초반 자신의 첫 서브게임 2개를 모두 듀스 끝에 코비니치에게 빼앗겨 2세트의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0-3에서 다시 2게임을 연달아 따낸 뒤 계속된 상대 서브게임에서 두 차례 브레이크 포인트를 잡았지만, 끝내 동점을 만들지 못한 장면도 아쉬움을 남겼다.

장수정은 그렇게 호주오픈 본선 첫 경기를 패전으로 마무리했다. 2005년 US오픈의 조윤정 이후 16년 5개월 만의 한국 여자 선수 첫 메이저대회 2회전 진출 기록도 다음 기회로 미뤘다. 장수정은 본선 진출 상금으로 10만3000 호주달러(약 8800만원)를 확보했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