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건진법사' 논란에 김재원 "수십만 임명장 명단에도 없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선거대책본부에 '건진법사'라고 불리는 무속인이 전반적으로 개입하고 있다는 의혹 제기와 관련, 김재원 최고위원이 "솔직히 말씀드려서 (선대본에서) 임명장을 수십만장을 뿌리고 있는데 그 임명장 명단에도 없는 분"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 최고위원은 18일 전파를 탄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무속인 전모씨는 선대본과) 아무 관계없는 분"이라면서 이렇게 일축했다.

그러면서 김 최고위원은 "(임명장) 명단은 전산에 확인해보면 나오는 데 어떻게 하다보면 공무원도 이름이 올라있는 경우도 있고 해서 저희들이 망신도 당하고 하는데 그런 명단에조차 없는 분"이라고 거듭 ”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 최고위원은 또한 전씨의 처남 김모씨가 지난해 6월과 7월 윤 후보를 수행하는 모습이 포착됐다는 보도를 두고는 "그런 분들 많다"면서 "처남이 수행했다 치자. 처남하고 매부가 있다고 해서 매부가 (선대본과) 어떤 관계가 있나"라고 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김 최고위원은 "출마 선언하거나 행사장에 가면 옆에서 악수하고 따라 다니고 소개하고 이러면 '이 분이 호의적인 분이구나' 해서 같이 대해주는 것이 지극히 정상적인 정치인들의 행위"라면서 "물론 요즘 같으면 경호원이 있으니까 수행원들이 조금 이상한 분이면 몸으로 슬며시 밀어낼 수도 있지만 그래도 좋은 행사에서는 그렇게 하지 않는다. 그런데 그것을 가지고 수행했다, 이렇게 이야기하면 한이 없는 얘기"라고 지적했다.

여기에 덧붙여 김 최고위원은 전씨의 딸이 경선 과정부터 이달 초까지 윤 후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업무를 맡은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해서는 "딸이 여기서 일한다고 그 아버지가 어떤 분이라고 해서 아버지의 문제가 지금 논란이 되어야 되는 거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한 매체는 전날 무속인 전모씨가 국민의힘 선대본 조직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의 '고문'으로서 윤 후보의 일정과 메시지, 인사 등에 관여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전씨의 처남과 딸 역시 선대본에서 활동하고 있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선대본은 "사실무근"이라면서 "전씨는 무속인이 아니라 (사)대한불교종정협의회 기획실장 직책으로 알고 있으며, 전씨는 선대본과는 전혀 무관한 인물"이라고 반박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