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잿더미 마을, 쑥대밭 된 해안가…화산 폭발로 변한 통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사흘 전 남태평양 바다 아래에서 화산이 폭발하면서 근처 섬나라 통가가 큰 피해를 입었을 것으로 추정됐는데 조금씩 상황이 확인되고 있습니다. 섬이 두꺼운 화산재에 덮여 잿빛으로 변해버렸고 해안가의 인명 피해, 시설 피해가 일부 집계되고 있는데 아직 연락이 닿지 않는 섬도 적지 않습니다.

안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남태평양 통가 인근 해저 화산 폭발 지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