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LG엔솔 청약 첫날 '32조' 몰렸다…"모회사 개미들은 손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LG화학에서 배터리 사업을 떼어 내 만든 회사인 LG에너지솔루션이 상장을 앞두고, 주식을 사려는 개인 투자자들로부터 30조 원 넘게 모았습니다. 기관투자가들이 넣겠단 돈은 '1경'을 넘기도 했는데요. 하지만, 모회사인 LG화학 주주들은 "대주주가 알짜를 빼가는 바람에 주가가 떨어져서 손해를 봤다"고 반발합니다.

어떻게 된 일인지 이새누리가 취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