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건진법사' 논란에 관련 조직 해체‥與 "무속인 활동 자인"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그런가 하면, 윤석열 후보는 무속인이 실세 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는 의혹이 불거진 선거 운동 조직을 아예, 해산시켰습니다.

논란이 더 번지는 걸 막겠다는 의지인데요.

민주당은 반대로 무속인이 선거 활동했다는 걸 인정한 거라고 비판했습니다.

김민찬 기자가 보도합니다.

◀ 리포트 ▶

건진법사라 불리는 무속인 전모 씨가 선대본부 실세로 '고문'을 맡고 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윤석열 후보는 "황당한 얘기"라고 일축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