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시속 136㎞ 불꽃 직구’ 남기고 떠난 유희관 “마음 속에 베어스는 영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유희관. 서울신문 DB


최고 시속 136㎞. 느리지만 유희관의 직구에는 속도로만 표현할 수 없는 무언가가 있었다. 150㎞를 우습게 던지는 진짜 불꽃 직구는 아니지만 속도가 지배하는 야구의 세계에서 자신만의 ‘불꽃 직구’로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던 유희관이 선수 생활을 마쳤다.

두산 베어스는 18일 “유희관이 구단에 현역 은퇴 의사를 밝히고 ‘제2의 인생’을 시작하기로 결심했다”고 발표했다. 이어 유희관이 인스타그램에 팬들을 향한 작별 인사를 남기며 유희관의 선수 인생이 공식 마감됐다.

장충고-중앙대 출신 유희관은 2009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6라운드로 두산에 지명됐다. 2013년 10승을 올리며 본격적으로 만개한 유희관은 특유의 칼날 제구와 구속 이상의 구위를 바탕으로 8시즌 연속 두자릿수 승수를 쌓는 등 리그를 대표하는 좌완으로 성장했다. 특히 두산에서만 활약하며 통산 101승 69패 평균자책점 4.58을 기록하며 두산 좌완 역대 최초의 100승 투수로 이름을 남겼다.

유희관은 “오랜 고민 끝에 은퇴를 결정하게 됐다. 우선 좋을 때나 안 좋을 때 한결같이 응원해주신 모든 팬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며 “작년 시즌 뒤 많은 고민을 했다. 후배들이 성장하는 모습을 바라보며, 이제는 후배들을 위해 물러나야 할 때라는 생각을 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서울신문

2016년 일구회에서 시상하는 최고투수상을 수상한 유희관(오른쪽)이 전년도 수상자인 차우찬과 함께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스타그램을 통해서는 더 상세한 은퇴 소회를 밝혔다. 유희관은 “어떤 말로 말을 이어가야 될지, 생각이 많아지고 말이 떨어지지가 않네요. 제가 좋아하던 야구를 시작하고 지금 유니폼을 벗는 이 순간까지도 제가 은퇴를 한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습니다”라는 말로 시작하는 긴긴 인사를 남겼다.

특히 우승이 기억에 남는다는 유희관은 부모님을 비롯해 주변 사람들에 하나하나 감사 인사를 전하는 살뜰함도 선보였다. 특히 “최강 10번타자 팬 여러분, 잘할 때나 못할 때나 응원과 질타해 주셔서 너무 감사했습니다”라며 “두산 팬은 아니지만 저를 응원해 주시고 미워하셨던 야구팬 여러분들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고 했다. 이미 숱하게 경쟁력을 증명해온 유희관은 느린 구속 때문에 선수 생활 내내 팬들의 비판적인 시선을 피할 수 없었다.

유희관은 “앞으로 두산베어스 유희관이라는 말을 못한다는 게 슬프지만 제 마음속에 베어스는 영원할 것”이라며 “마지막으로 팬들이 가득 찬 잠실야구장 마운드에서 공을 못 던지고 은퇴하는 게 아쉽네요”라고 썼다.

선수 생활은 마쳤지만 평소에도 재치 넘치는 입담을 자랑한 유희관인만큼 인생 2막도 주가가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유희관은 “제2의 인생을 살면서 모든 분들이 보내주신 사랑과 응원을 잊지 않고 살며 보답하겠습니다. 진심으로 감사했습니다”라고 인사를 마쳤다.

류재민 기자 phoe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