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연애의 참견3' 연애 10개월 차에 식어버린 여자친구의 사연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연애의 참견3 / 사진=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연애 10개월 차에 식어버린 여자친구 때문에 마음고생 중인 고민남의 이야기가 소개된다.

오늘(18일) 밤 8시 30분 방송되는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107회에서는 28세 동갑내기 커플의 사연이 전해진다.

작곡가 지망생인 고민남은 생계를 위해 기타 레슨을 시작한다. 밝고 당찬 성격의 한 레슨생은 적극적으로 고민남에게 마음을 표현하고, 마지막 수업 날 두 사람은 서로에 대한 마음을 확인한다.

하나부터 열까지 다 잘 맞았던 두 사람은 급속도로 가까워졌지만 웬일인지 10개월이 지나자 여자친구가 달라진다. 마치 오래된 부부처럼 너무나 편안해하는 여자친구를 보며 고민남은 다시 뜨거운 사이로 되돌아가기 위해 열심히 노력한다.

두 사람의 모습을 본 한혜진은 "권태기인가보다"라고 추측하고, 곽정은은 "보통 남자들이 먼저 빨리 편해진다는 선입견이 있었는데 남자도 저런 고민을 하는구나"라며 호기심을 가진다.

이에 스튜디오에서는 연인이 달라졌다고 느끼게 되는 순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김숙은 "눈빛이 티미해지지 않나"라는 사투리로 MC들을 폭소하게 만들고, 한혜진은 "예전에 내가 샐러드를 먹고 있었는데 전 남자친구가 나를 정말 하트 눈으로 쳐다봤다. 하지만 나중엔 달라지더라"라며 경험담을 털어놓는다.

그러던 어느 날, 고민남은 서프라이즈 여행을 계획하는데 여자친구는 약속이 있다며 그제야 솔직하게 자신의 마음을 털어놓는다. 여자친구의 황당한 고백에 한혜진과 곽정은은 "잘못 들은 거 아니야? 저럴 수가 있다고?", "저걸 당사자한테 직접 얘길 한다고?"라며 경악한다.

과연 MC들을 모두 놀라게 만든 여자친구의 발언은 무엇일까. 여자친구가 갑자기 식은 이유가 밝혀질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107회는 오늘(18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