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방역조치 시간제한 풀자…일부 국민에겐 경제공황”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회복지종사자 단일임금체계 도입” 주장도

김지은씨 사과 요구에 “더는 드릴 말씀 없다”


한겨레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강남구 한 실내 피트니스 센터를 방문해 실내체육시설 종사자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8일 “국민의 경제활동을 제한하려면 합리적인 근거를 대야 한다”며 “시간제한은 가급적 피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의 한 실내체육시설에서 업계 종사자들을 만나 이렇게 말했다. 윤 후보는 “거리두기나 방역패스 문제는 전문가들의 견해에 맡기더라도 (실내체육시설의 경우) 시간제한을 둘 필요가 없다”며 “코로나가 밤 9시를 넘어가면 활동성이 많아진다는 근거가 없지 않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시간제한을 하면 코로나 확산이 좀 나아질 가능성이 있다는 것만으로 영업을 제한하고서 보상도 안 해준다”며 “대단히 잘못됐다”고 정부 방침을 비판했다.

윤 후보는 또 “실내공기를 정화하기 위한 장치들이 많은데 돈이 아무리 많이 들더라도 정부가 지원해줘야 한다”며 “일부 국민에게는 (코로나 사태가) 경제공황이기 때문에 재정적인 비상조치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헬스장, 식당, 독서실, 영화관 등 실내공기를 정화하는 시설을 하나의 인프라처럼 생각하고 거기에 최우선을 두면서, 시간제한만이라도 먼저 과감히 풀어나가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전엔 서울 영등포구 한국사회복지사협회에서 청년 사회복지사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윤 후보는 “사회복지사들은 소속되는 기관마다 일은 똑같은데 기관의 재정 여건에 따라 천차만별인 처우를 받고 있다”며 “통합해서 동일업무에 대해서는 같은 처우를 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간담회에 앞서 발표한 자료에서도 △사회복지종사자 안전 확보 및 인권보호 △사회복지연수원 설치 등을 약속했다.

아울러 이날 ‘석열씨의 심쿵약속’ 열세번째로 “전국 대형마트의 종이박스 자율포장대 복원 및 친환경적으로 개선하겠다”고 발표했다.

한편, 윤 후보는 이날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내용 중 ‘미투’ 언급과 관련,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피해자 김지은씨가 사과를 요구한 것에 대해 “더는 드릴 말씀이 없다”고만 답했다. 윤 후보는 전날 김씨의 통화 내용이 공개된 이후 “어찌 됐든 많은 분들 심려를 끼쳐 죄송하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김가윤 기자 gayoon@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