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탄소년단 진 "제이홉이 뭐라고 함"…셀카로 꾸지람 들은 맏형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 진과 제이홉이 장난기 넘치는 케미를 자랑했다.

진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죄홉(제이홉)이 뭔 사진을 그렇게 빨리 찍냐고 뭐라 함"이라며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정면을 응시하는 진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유의 훈훈한 분위기와 뚜렷한 이목구비가 시선을 모은다.

이를 본 제이홉은 "진짜 막 찍어도 잘 생기신 분"이라는 댓글을 남겨 팬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한편 방탄소년단 일곱 멤버는 최근 개인 SNS를 개설하고 전 세계 팬들과 소통 중이다.

사진=제이홉 인스타그램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