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욕설 어떻길래… 페북, ‘李통화 녹취’ 삭제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페북에 올린 장영하 변호사 “항의 절차 밟는 중”

조선일보

'굿바이, 이재명'의 저자 장영하 변호사가 18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욕설 파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굿바이 이재명’의 저자인 장영하 변호사는 1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욕설과 막말이 담긴 160분 분량의 녹음 파일을 공개했다. 장 변호사는 페이스북에 ‘이재명 x-파일 목록’이라는 제목의 통화 목록과 “이재명 욕설 파일 34개를 텍스트로 정리한 것”이라며 다수의 사진도 올렸다. 하지만 ‘텍스트 정리본’은 돌연 삭제됐다. 이 후보와 친형인 고(故) 이재선씨와의 통화 내용을 녹취한 것으로, 이 후보가 노골적으로 욕설을 하는 내용 등이 정리돼있다.

해당 게시물이 돌연 지워지면서 다양한 해석이 나온 가운데, 장 변호사는 본인이 삭제한 것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장 변호사는 “페이스북이 삭제했고, 이의 제기를 접수했다”고 말했다. 게시물 삭제에 대한 항의 절차를 밟고 있다는 것이다.

페이스북은 장 변호사의 게시물이 자사 규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비공개’ 처리했다. 또 장 변호사의 계정에 대해 방송·광고 등을 제한했고, 장 변호사의 게시물을 상단에 노출하지 않는 조치를 취했다.

장 변호사는 앞서 “MP3 파일을 동영상 형태로 바꿔서 제 페이스북에 올리는 작업을 하고 있다”고 했다. 이후 페이스북에 “MP3 파일 업로드가 안 돼서 부득이하게 링크로 올린다”며 압축파일을 올렸다.

조선일보

장영하 변호사가 페이스북에 사진 형태로 올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녹음 파일 녹취록.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 변호사가 공개한 파일에는 이 후보가 재선씨와 형수 박인복씨에게 욕설을 퍼붓는 내용이 포함됐다. 재선씨에게 정신병원 입원을 압박하는 듯한 내용도 담겼다. 이 후보는 재선씨를 향해 “너 기다려, 이 XXX. 너 XXX아 집이 어디야”, “XXX아, 니가 인간이냐 XXX야” 등의 욕설과 폭언을 퍼붓는다. 이 후보는 박씨와의 통화에서 “XX 같은 X, XXX아” 등의 욕설을 한다. 박씨가 “욕 들을만한 짓 한 적 없다”고 하자 이 후보는 재선씨와 통화하겠다며 “형님 바꿔라, 빨리. 좋게 말할 때. 더 욕 듣기 싫으면”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재선씨가 이 후보 아내인 김혜경씨를 거론하며 “유동규가 음대 나왔는데 뽑았냐”라고 하자 이 후보는 “그건 또 어떻게 알았어”라고 한다. 김씨는 숙명여대 음대를 졸업했다. 이 후보는 지난 10월 경기도청 국정감사에서 유씨 채용 과정과 관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했다.

김씨가 재선씨의 딸과 통화한 내용도 공개됐다. 그는 조카를 향해 “이 X이 그냥. 어른 아니라고 내가?”라고 말하는 등 폭언을 했다.

장 변호사의 녹음 파일 공개 이후 이 후보는 “국민으로서 이런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고, 민주당은 “녹음파일을 공개한 국민의힘 선대위 소속 장 변호사를 후보자 비방죄로 즉각 고발한다”고 했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