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미래에셋그룹, 코인 은행 설립 검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미래에셋그룹이 비트코인, 대체불가능토큰(NFT) 등 가상자산 커스터디(수탁)사업을 검토하고 있다.

미래에셋 관계자는 “미래에셋그룹 차원의 사업으로 법인 설립을 검토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다만 가상자산 수탁사업을 시작할 시기와 방법 등은 구체적으로 확정되지 않았다.

조선비즈

미래에셋금융그룹이 16일 '소비자의 진정한 가치를 위한 고객 동맹 실천 선언식'을 통해 금융 상품의 공정한 선정 및 판매 의지를 밝혔다. /조선DB



가상자산 커스터디 사업을 검토하는 곳은 미래에셋증권 혁신추진단 내 태스크포스(TF)다. 그룹내 싱크탱크 역할을 하는 곳이다.

실제 미래에셋이 가상자산 수탁 서비스를 시작하면 기업들이 분실·도난 등 관리에 대한 위험 없이 가상자산에 투자할 수 있게 된다.

기업들은 현재 국내 4대 암호화폐거래소에서는 법인계좌를 통한 거래를 할 수 없다. 지난해 말부터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에 따라 실명 개인계좌로만 암호화폐 매매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법인들은 기존에 취득해둔 암호화폐를 이동식저장장치(USB)에 저장하는 ‘콜드월렛’ 방식으로 직접 보관해야 했다.

앞서 최현만 미래에셋증권 회장도 가상자산 사업에 대한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최 회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암호화폐, 블록체인 등 디지털 기술과 자산의 등장은 새로운 시장과 비즈니스를 만들어냈다”며 “이런 변화를 빠르게 포착하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한 기업은 새로운 시장의 강자로 성장했다”고 했다.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세계 가상자산 시장 규모(시가총액)는 2조달러(약 2400조원)다.

정해용 기자(jhy@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