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역 女대위, 정신전력원 소속 하루 만에 변사체로 발견...현장엔 유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현역 여군 대위가 서울 한 대학에서 위탁교육 후 국방정신전력원(원장 최현수)으로 소속이 변경된지 하루 만에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돼 군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18일 경찰과 군 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20분께 육군사관학교 출신인 A대위가 서울 동대문구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대위 친구로부터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발견 당시 A 대위는 이미 숨진 지 며칠이 지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A대위는 유서를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국방부 조사본부와 합동감식을 벌인 뒤 해당 사건을 전날 군사경찰에 인계했다. 군사경찰은 유서 등을 분석해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김정래 기자 kjl@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