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킹메이커' 설경구, 왕이 된 남자 "前대통령 역 안 하려고 했다"(종합)[인터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보라 기자] 대선 후보자 김운범(설경구 분)과 선거 전략가 서창대(이선균 분)는 ’킹메이커‘를 관통하는 중요한 인물이다. 두 사람이 일적으로 의기투합하지만 함께 하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서로에 대한 인간미를 느끼고 브로맨스를 형성한다.

하지만 목표를 이루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창대와 승리에는 수단의 정당성이 수반돼야 한다고 믿는 운범은 갈등한다. 주변 사람들 역시 각기 다른 신념을 품고 흔들리는데…결국 한층 더 뜨거워진 선거전에서 승자로서 살아남기 위해 뜻을 모은다.

설경구는 18일 온라인 화상 인터뷰를 갖고 영화 ‘킹메이커’(감독 변성현, 제공배급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제작 씨앗필름)에 관한 얘기를 전했다. 이 영화는 세상을 바꾸기 위해 도전하는 정치인 김운범과 존재도 이름도 숨겨진 선거 전략가 서창대가 치열한 선거판에 뛰어들며 시작되는 정치 드라마. 두 캐릭터는 실존 인물을 모티프로 삼았다.

OSEN

김운범을 연기한 설경구는 “영화 ‘불한당’을 할 때 변성현 감독님에게 동시에 시나리오를 받았다. 당시엔 제가 ‘하겠다’는 말은 정확히 안 했다. 눈에 확 들어오지 않았고 정치 얘기인 거 같아서 당기진 않더라. (시나리오는 받았지만) ‘불한당’ 촬영에 집중하고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리고 처음에 김대중 전 대통령이 떠오르는 이 역할을 안 하고 싶었다. 왜냐하면 배우로서 무얼 해야 할 부분이 없다고 생각해서였다. 주도적으로 끌고 나가는 인물이지만, 제자리를 지키는 인물이라 입체적으로 와닿지 않더라.”

하지만 ‘불한당’을 함께 했던 감독 및 스태프가 재회하면서 신뢰가 쌓였다고. 설경구는 “김운범 캐릭터의 이름도 처음에는 김대중이었다. 너무 직접적이어서 이름을 바꾸자고 제안했다”며 “‘불한당’을 하며 감독, 스태프에게 신뢰가 많이 쌓여서 다시 했다고 볼 수 있겠다. 한아름 미술감독은 다른 영화에 참여하지 않고 긴 시간 ‘킹메이커’를 기다려줬다. 다행히 시간이 맞아 함께 하게 됐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OSEN

완성본에 대해 그는 “저는 제 영화를 객관적으로 못본다. 감독님은 좋아하시지만. 그래도 영화를 처음 봤을 때보다 더 눈에 들어오긴 한다”고 만듦새를 자신했다.

사람에 대한 신뢰와 의리로 작품을 결정했다는 설경구는 김운범 캐릭터가 부담돼 서창대 역을 맡길 바랐지만, 변성현 감독의 의견을 따라 운범을 연기했다고 한다. 변 감독은 설경구 이외 다른 배우에게 맡길 생각이 없었다고.

“김운범이 대선 후보로 결정됐을 때도 저는 인간 김운범의 삶에 집중했다. 감독님은 ‘김운범이 큰 사람으로 보이길 바란다’고 하셨지만 오히려 저는 김운범 개개인게 집중했다. 큰 사람으로 보였다면 감독님이 만드신 거다.”

OSEN

그러면서 설경구는 자신의 연기에 대해 "작품 속 제 모습을 보는 게 편한 사람은 아니다. (다른 배우들도 그렇겠지만) 보면 늘 아쉽고, 아쉬운 부분만 보인다. 모든 작품이 그런데 ‘킹메이커’도 마찬가지였다"고 자평했다.

이어 "변성현 감독이 이번엔 ‘스타일리시한 영화가 아니’라고 하더라. 이번엔 빛과 그림자를 살려 찍었다고 했다. 빛이 강할수록 더 강렬해지는 그림자에 포인트를 맞췄다고 전했다. 감독님도 ‘스타일리시하다’는 말에 부담을 느낀다. 감독님은 이번에 배우들의 연기에 대해 특히 신경을 썼다고 하시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제가 맡은 캐릭터들의 공통점이, ‘자산어보’도 그랬고, 큰 판을 깔아준다. 큰 틀을 짜주는 사람이라 흔들리지 않고 제자리를 지킨다. 그 안에서 킹 메이커인 창대가 노는 과정을 담으려고 했다. 저는 제자리를 지키고 있는 사람으로 생각하고 임했다"고 밝혔다.

OSEN

창대를 소화한 이선균을 칭찬한 설경구는 "기복이 없고, 단단하고, 든든한 사람이다. 후배지만 멘탈이 강하다"고 이선균과의 촬영이 즐거웠다고 돌아봤다.

설경구는 지난해 이준익 감독의 영화 ‘자산어보’로 남우주연상 4관왕을 달성했다. 이날 그는 "제가 (데뷔)초반에 연기상을 받아서 ‘영화를 하면 이렇게 받는 구나’ 싶었다. 또 당시 해외 영화제에 나가니 ‘영화를 하면 이렇게 해외에 나가는 거구나’라는 생각도 했었다. 그때는 멋모르고 받았다면, 지금은 책임감은 아닌데 더 떨린다. 마치 신인상을 받는 거 같다. 상은 기대하면 안 오는데 보너스처럼 받는 듯하다. 근데 받으면 금방 잊어버린다"는 소감을 전했다.

설경구는 영감을 주는 배우가 있냐는 물음에 "매 작품마다 만나는 배우들이다. 그들과 함께 스태프가 서로 영감을 주고 받는다고 생각한다. 특히 작업할 때 배우만 바라보는 스태프에게 고맙다"고 했다.

OSEN

‘킹메이커’는 자신의 꿈을 위해 과정과 수단이 정당해야 하는지, 목표를 위해서라면 그 어떤 수단이든 용납될 수 있는지에 관한 질문을 던진다.

설경구는 이에 "‘킹메이커’가 그 답을 주는 영화는 아니다. 하지만 저는 에필로그와 같은 엔딩이 좋았다. 운범과 창대가 서로의 생각을 알고 서로의 답변을 예상하는 엔딩이 개인적으로 먹먹했다. 직접적으로 메시지를 던진 것은 아니지만 두 사람 사이에 오가는 대화가 좋았다"고 짚었다.

"배우가 뭘 얻으려고 연기하는 건 아니지만 이번 작품을 하면서 이선균, 조우진, 유재명 등 배우들을 얻었다. 작품을 하면 좋은 사람들이 남는 거 같다. 이번 영화의 미덕은 배우들을 보는 맛이 아닐까 싶다.(웃음)"

/ purplish@osen.co.kr

[사진] 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