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희관 "고생하셨습니다 감사합니다 사랑합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다시는 마운드에서 팬 여러분의 함성을 들을 수 없다고 생각하니 가슴이 먹먹합니다."

유희관(36)이 은퇴한다. 두산 베어스는 "프랜차이즈 스타 유희관이 정든 유니폼을 벗는다"며 "유희관은 18일 구단에 현역 은퇴 의사를 밝히고 '제2의 인생'을 시작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장충고와 중앙대를 졸업한 유희관은 2009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6라운드에 지명받고 13년 동안 두산 한 팀에서만 뛰었다. 구단은 "유희관은 선발 한 축을 맡아 구단 전성기를 이끈 선수"라며 "리그에서 가장 느린 공을 던지지만, 매섭게 승수를 쌓아가던 모습은 KBO리그에 신선한 바람을 불러일으켰다. 130km/h 중반대 몸쪽 직구와 120km/h 초반대 바깥쪽 싱커의 절묘한 배합은 보는 즐거움을 선사했다"고 평가했다.

유희관은 개인 통산 281경기(1410이닝)에서 101승 69패, 평균자책점 4.58을 기록했다. 선발로 자리잡은 2013년부터 8시즌 동안에는 매년 두 자릿수 승리를 거두며 두산 좌투수 최초로 100승 고지에도 올랐다.

현역 은퇴를 선언한 뒤에는 자신의 소셜 미디어(SNS)에 긴 글을 남겼다. 그는 "어떤 말로 말을 이어가야 될지, 생각이 많아지고 말이 떨어지지 않는다. 내가 좋아하던 야구를 시작하고 지금 유니폼을 벗는 이 순간까지도 은퇴를 한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는다"며 "잠실야구장에 가서 야구를 보면서 프로야구선수의 꿈을 키웠고 잠실야구장 마운드에 오르기까지 달려왔던 제 모습들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간다"고 썼다.

이어 "두산에 지명받아서 좋아하던 모습이 생각난다"며 "두산이라는 좋은 팀에 들어와서 좋은 감독님들, 코치님들, 선후배들, 프런트를 만난 것이 내게는 큰 행복이었다"며 "이 모든 분과 함께한 시간이 없었다면 내가 야구하는 동안 이룬 모든 기록은 결코 이루어 낼 수 없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은 유희관의 편지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두산 베어스 유희관입니다.

어떤 말로 말을 이어가야 될지, 생각이 많아지고 말이 떨어지지 않네요. 제가 좋아하던 야구를 시작하고 지금 유니폼을 벗는 이 순간까지도 제가 은퇴를 한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습니다. 잠실야구장에 가서 야구를 보면서 프로야구선수의 꿈을 키웠고 잠실야구장 마운드에 오르기까지 달려왔던 제 모습들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갑니다.

두산에 지명받아서 좋아하던 모습이 생각납니다. 두산이라는 좋은 팀에 들어와서 좋은 감독님들, 코치님들, 선후배들, 프런트를 만난 것이 저에게는 큰 행복이었습니다. 이 모든 분과 함께한 시간이 없었다면 제가 야구를 하는 동안 이루었던 모든 기록은 결코 이루어 낼 수 없었을 것입니다. 그중에서도 함께한 우승 순간, 그때 느꼈던 감격과 행복은 제가 죽어서도 잊지 못할 소중한 순간들입니다.

어려서부터 야구하는 아들 뒷바라지하느라 고생하신 부모님을 비롯한 모든 가족, 부족한 저를 훌륭한 선수로 키워주신 초중고, 대학, 상무 감독님 코치님들, 아낌없는 조언과 응원을 해주신 저를 아는 모든 지인 분께 고생하셨고,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그리고 최강 10번 타자 팬 여러분, 잘할 때나 못할 때나 응원과 질타해 주셔서 너무 감사했습니다. 다시는 마운드에서 여러분의 함성을 들을 수 없다는 생각을 하니 가슴이 먹먹합니다. 비록 두산 팬은 아니지만 저를 응원해 주시고 미워하셨던 야구 팬 여러분에게도 감사의 인사를 전합니다.

긴 여정이었지만 지금 돌이켜보면 짧게만 느껴지는 야구 인생이었던 것 같습니다. 야구와 베어스를 너무 사랑했던 만큼 떠나는 마음에 미련이 남지만, 이제는 베어스의 후배들이 더욱 잘 성장해서 베어스의 미래를 이끌 것이라고 생각하고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앞으로 두산 유희관이라는 말을 못한다는 게 슬프지만 제 마음 속에 베어스는 영원할 것입니다. 마지막으로 팬들이 가득 찬 잠실야구장 마운드에서 공을 못 던지고 은퇴하는 게 아쉽네요.

저의 결정을 기다려주고 지지해주신 두산 구단과 많은 분들께 감사 인사 전합니다. 더 이상 마운드에서 공을 던질 수는 없지만, 마운드 밖에서 베어스의 후배들 동료들의 활약을 응원하겠습니다. 제2의 인생을 살면서 모든 분이 보내주신 사랑과 응원을 잊지 않고 살며 보답하겠습니다. 진심으로 감사했습니다.

두산 베어스 29번 유희관 드림.

사진=엑스포츠뉴스DB

김현세 기자 kkachi@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