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터널 끝 보인다" 코로나 종식 가능성…英 재택근무·방역패스 폐지 임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英, 코로나 신규 확진·입원율 연일 감소

아시아경제

영국 런던의 한 병원 밖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부스터샷을 접종하기 위해 줄 서있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영국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잦아드는 가운데 세계보건기구(WHO) 전문가가 "코로나와의 싸움에서 터널 끝 빛이 보인다"는 희망적인 평가를 내놨다. 다만 일부 전문가는 오미크론 이외에 또 다른 변이가 출현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하고 있다.

데이비드 나바로 WHO 코로나19 특사는 17일(현지시간) 영국 스카이뉴스 인터뷰에서 "(영국의 경우) 코로나19가 앞으로 3개월 동안 계속해서 어려운 상황을 초래할 수 있지만, 끝이 보이기는 한다"고 말했다.

이어 "팬데믹 끝이 멀지 않았다고 상상하는 건 가능하다. 하지만 앞으로 더 많은 변이가 출현하고 오미크론 변이가 다시 급증할 가능성 등에 모두 대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를 두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는 "나바로 특사의 이런 평가는 영국의 팬데믹 종식 가능성을 시사하는 것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이 급격히 감소하고 정부가 백신 패스·재택근무 권고 등 주요 방역 조치를 내주 폐지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가운데 나왔다"고 부연했다.

앞서 영국의 지난 16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7만9925명으로 일주일 새 30% 이상 줄었고, 입원 환자 수도 2180명에서 1604명으로 6일 연속 감소했다.

더타임스는 "장관들이 영국에 (현재까지) 남아 있는 대부분의 제한 조치를 다음 주 해제할 준비를 하는 가운데 나바로가 '영국이 터널 끝의 빛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매체는 영국 내 대중교통 및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유지될 가능성이 높지만, 재택 권장과 방역 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는 이달 말 폐기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새로운 변이의 위험이 계속되는 만큼 아직까지 주의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온다.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이날 화상회의로 진행된 세계경제포럼(WEF) 행사에서 "오미크론이 코로나19 대유행의 마지막 변이가 된다고 하더라도 이것이 코로나19 전체에 대한 종식을 의미할 가능성은 낮다"고 지적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