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강남 "♥이상화 없었으면 큰일 날 뻔"...ENTP 특징에 공감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김수정 인턴기자) 강남이 MBTI 결과에 공감했다.

강남은 지난 1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에 "짱구랑 MBTI도 똑같은 "인간 짱구" 강나미의 충격적인 MBTI 결과"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제작진이 "팬분들이 강남 씨 MBTI를 궁금해하시더라"라고 운을 떼자 강남은 "그전에 제가 팬이 있냐"라고 물었고, 제작진은 "영상이 올라갈 때쯤엔 있을 거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강남은 제작진에게 "내가 뭘로 나올 것 같냐"라고 물었고, 제작진이 "무조건 E로 나올 것 같다"라고 말하자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제작진은 "E는 외향적인 사람이고, I는 내향적인 사람이다"라고 설명하며 "본인은 어떨 것 같냐"라고 물었다.

이에 강남은 "이렇게 밝은데 사실은 우울한 사람이고 슬픈 사람이고 이렇게 나오는 거 아니냐"라며 "내 이미지가 집에 혼자 있어도 말을 많이 할 것 같은 이미지라더라. 그저께 집에 혼자 있었는데 계속 천장만 보고 있었다. TV도 안 봤다. '내가 우울한 사람인가?' 하는 생각도 했다"라고 털어놨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사 시간이 10분 정도 소요된다는 것에 시작 전부터 지루함을 드러내던 강남은 '남에게 나를 소개하는 걸 어려워한다'는 첫 문장을 이해하는 것부터 어려움을 겪었다. 강남은 "큰일났다. 검사 끝내려면 24시간 걸릴 것 같다"라며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강남은 '편지함', '중압감' 등의 단어가 등장하자 눈에 띄게 당황해 웃음을 안겼다. 특히 '중압감'의 경우, 계속해서 '중암갑'이라고 발음해 제작진을 답답하게 했지만, 검사지에 '중암갑'이라고 적혀있음이 밝혀져 오해에서 벗어났다.

이어 강남은 '공상과 아이디어 때문에 흥분하는 일이 없다'는 문장을 보며 "무슨 상상을 했길래 흥분하는 거냐"라고 의문을 제기했고, 제작진이 "그게 아니라 재밌는 상상을 해서 텐션이 올라가는 걸 말하는 거다"라고 설명하자 이해했다는 듯 동의 버튼을 눌렀다.

검사 결과, 강남의 MBTI는 '뜨거운 논쟁을 즐기는 변론가'인 ENTP-T로 나왔다. 제작진이 ENTP의 특징을 알려주자 격하게 동의하던 강남은 '시작하고 마무리를 못 하지만 스트레스를 안 받는다'는 말에 "그래서 주변 사람들이 힘들어한다"라며 고개를 끄덕였다.

또한 '방이 엄청 더러운 편'이라는 말에 "맞다. 이상화, 와이프분이 없었으면 큰일 날 뻔했다"라고 말했고, '탐욕적이다'라는 말에는 "제가 돈을 진짜 좋아한다"라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동네친구 강나미'

김수정 기자 soojk305@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