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빅마켓’→‘맥스’로 간판교체…롯데마트, 창고형 할인점 사업 본격화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롯데마트 맥스 송천점 외관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롯데마트가 창고형 할인점 사업을 본격화한다.

롯데마트는 창고형 할인점 브랜드 이름을 기존 ‘빅(VIC)마켓’에서 ‘맥스(Maxx)’로 변경한다고 18일 밝혔다. 새로운 상품으로 최대치의 고객 경험을 제공하겠다는 의미를 담았다.

롯데마트는 맥스 브랜드로 이달 19일 송천점(전주)을 처음 오픈한다. 연이어 21일 상무점(광주), 27일 목포점을 연다. 3월에 오픈하는 창원중앙점까지 합하면 올해 1분기에만 4개의 맥스 매장을 열게 되는 것. 또 기존 2개 매장(영등포점, 금천점)도 3월까지 이름을 맥스로 교체할 예정이다.

롯데마트는 현재 창고형 할인점이 자리하지 않은 호남 지역과 창원중심으로 맥스 브랜드를 오픈하고, 이후 격전지인 수도권에도 맥스 매장을 선보일 계획이다.

롯데마트 맥스는 오직 맥스 매장에서만 구매할 수 있는 단독 상품의 비중을 큰 폭으로 확대하며 상품 경쟁력에 집중한다. 현재 35% 수준의 단독 상품 구성비를 향후 50% 이상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또 30~40대 고객들이 선호하는 브랜드를 중심으로 합리적인 가격의 최신 트렌드 상품도 선보여 하이엔드 명품 브랜드부터 컨템포러리 브랜드의 상품들도 선보인다.

창고형 할인점의 고정관념도 파괴하고자 한다. 무조건적인 대용량 상품으로의 구성은 피하고 3~4인 가족 중심의 용량으로 구성해 보다 합리적이고 최적화된 용량과 가격을 제안해 나갈 계획이다. 과도한 용량으로 인한 구매 부담을 해소하고자 함이다.

이밖에도 축산 매장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미국산 프라임(Prime) 등급 소고기와 호주산 곡물비육 소고기를 주력으로 선보이고, 가치소비 트렌드에 맞춰 동불복지 축산물을 확대 운영한다. 원스톱 쇼핑 가능하도록 하이마트, 다이소, 한샘, 보틀벙커 등 카테고리 킬러 매장도 함께 오픈한다.

강성현 롯데마트 대표는 “맥스는 30-40대 젊은 고객을 주요 타깃으로 새로운 경험과 가치 소비를 선호하는 라이프 스타일에 맞춰 상품을 구성했다”며 “누구나 방문할 수 있는 창고형 할인점으로서 지역의 명소가 될 수 있도록 가성비에 가치를 더한 상품 제안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