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뱀뱀, 음악으로 확장하는 무한 영역…"대중에게 인정받고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가수 뱀뱀이 자신의 이야기를 담은 음악을 가지고 자신 있게 돌아왔다.

뱀뱀은 18일 오후 온라인으로 두 번째 미니앨범 '비' 쇼케이스를 열고 "확고한 제 색깔을 알리고 싶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비'는 신비롭고 변화무쌍한 뱀뱀만의 세상을 이야기하는 앨범이다. 뱀뱀은 "저만의 이야기나 색깔을 많이 담은 앨범이라고 생각하시면 될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뱀뱀은 선공개곡 '후 아 유'를 통해 또 다른 자신의 존재에 대해 인식하고 자신의 잠재된 가능성의 목소리가 커지며 모든 것이 달라진 뱀뱀이 진짜 자신만의 꿈과 색깔을 찾는 계기를 갖게 되는 스토리를 담았다.

특히 '후 아 유'에서는 뱀뱀의 무한한 잠재력을 상징하는 또 다른 자아를 레드벨벳 슬기가 표현해 화제를 모았다.

뱀뱀은 "제 곡이라도 너무 좋더라. 제가 오랫동안 아꼈던 노래다. 1년 반에서 2년 정도 전부터 있었던 곡인데 새로운 그림을 보여주고 싶었다. 슬기 누나가 다행히 OK를 해주셔서 함께 작업하게 됐다"라고 했다.

이어 "처음에는 어색했고, 춤 스타일 역시 처음 해보는 것이라 눈을 마주치는 것도 힘들었다. 슬기 누나가 아니었으면 이 곡은 누구와도 할 수 없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누나와 호흡이 좋았다"라고 했다.

'후 아 유'에 이어 공개되는 '비'에는 뱀뱀의 '다른 자아'를 담은 '렛 미 러브 유', '서브리미널' 등 다양한 곡이 실렸다.

'비'를 대표하는 타이틀곡 '슬로 모'는 자신 안에 잇던 또 다른 나의 존재와 함께 자신만의 세상을 만들어 가며 그 안에 천천히 녹아든다는 스토리를 담았다.

자신의 가능성과 잠재력으로 다양한 시도를 하며 꿈과 색깔을 찾아가는 가수 뱀뱀의 모습을 사랑하는 사람(내 안의 또 다른 나)을 통해 몰랐던 자신의 모습을 알게 되고, 서로에게 영향을 주고받으며 녹아드는 연인의 모습에 빗대 표현한 가사가 특징이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뱀뱀은 "'리본' 때 너무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셔서 약간의 부담감도 있다. 개인적으로는 이번 앨범에 더 만족하고 있다. 많은 분들도 제가 만족한 만큼 좋아하실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이어 그는 "제 색깔에 대해 조금 더 정확하게 알리고 싶다. 이번 활동을 잘 끝내고 뱀뱀이라고 하면 이런 색깔이라고 떠올릴 수 있는 음악과 앨범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라고 희망했다.

뱀뱀은 "제가 춤을 좋아하고, 갓세븐 있을 때 제가 메인 댄서였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제 춤 실력을 좀 더 잘 알았으면 좋겠다. '후 아 유'를 그래서 더 퍼포먼스적으로 신경을 썼다"며 "뱀뱀이라는 가수를 더 많이 인정해주시면 좋겠다"라고 춤과 노래 모든 면에서 대중에게 실력을 인정받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각오도 밝혔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