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내일날씨]오후 서울 등 수도권에 함박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문혜원 기자] 수요일인 19일 오후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 함박눈이 내리면서 최대 7㎝까지 쌓이겠다.

기상청은 서울과 인천, 경기북부에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호남에는 같은 시간 눈이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눈은 대기 상층의 영하 30도 찬 공기가 서해중부해상 쪽에 가라앉으면서 기압골이 발달하거나 중규모 저기압이 발생해 눈구름대가 만들어지고 이 구름대가 내륙으로 유입되면서 내릴 것으로 분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퇴근시간 전 눈이 강하게 내렸다가 퇴근시간 무렵엔 다소 약하게 내리거나 서서히 그치는 양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지역별 예상 적설량을 보면 서해5도엔 눈이 3~15㎝ 쌓일 것으로 전망된다. 수도권과 강원영서, 충청 예상 적설량은 1~5㎝다.
다만 수도권과 충남북부에서 눈이 많이 쌓이는 곳은 7㎝가량 쌓일 것으로 보인다. 호남과 경북내륙, 경남서부내륙엔 눈이 1~3㎝ 쌓이겠다.

수도권 등에 눈이 내린 뒤 19일 오후 6시부터 자정까지, 20일 오전 6부터 9시까지 강원영동과 경북북부동해안에 눈이 내리겠다. 같은 시간 제주에는 눈이나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20일 새벽과 오전 사이엔 경북 남부 동해안에 눈이나 비가 오겠다.

서해중부해상에 중규모 저기압을 형성한 기압골이 동해상으로 빠져나가면서 동해상에 찬 공기가 가라앉아 해기차(대기와 해수면의 온도 차) 때문에 눈구름대가 형성되고 이 구름대가 동풍을 타고 내륙으로 들어오면서 이 지역들에 눈이 내릴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강원영동과 경북북부동해안에는 19일 밤과 20일 새벽 사이 1시간 내외 짧은 시간에 시간당 5㎝ 안팎으로 폭설이 내리기도 하겠다.

예상 적설량은 강원영동과 경북북부동해안, 울릉도, 독도, 제주산지 3~15㎝(강원영동·울릉도·독도 많은 곳 20㎝ 이상), 경북남부동해안 1~5㎝, 산지 외 제주 1~3㎝다.

예상 적설량이 꽤 돼기 때문에 대설경보가 내려질 수 있다.

한편 19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13도에서 영하 2도 사이로 18일과 비슷하거나 다소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낮 최고기온은 영하 3도에서 영상 8도로 마찬가지로 전날과 비슷하겠다.

문혜원 기자 hmoon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