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신도시 이모저모

"보증금 줄테니 제발 떠나라"…현산 재건축 퇴출 전국 확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로 HDC현대산업개발에 대한 보이콧 여론이 전국 곳곳으로 퍼져가고 있다. 대표적인 것이 경남 창원시가 추진해온 마산해양신도시 사업이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민간사업자가 최근 광주에서 대형 붕괴 사고를 연이어 일으켜 공분을 산 HDC현대산업개발이기 때문이다.

창원시는 지난해 10월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으며 현재 실시협약을 진행하고 있다. 광주에서 사고가 일어나기 전부터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낙점되면서 특혜 논란이 일었는데 광주 붕괴 사고로 역풍이 불며 또 하나의 악재가 되고 있는 것이다.

창원시는 2015년부터 지난해 초까지 6년 동안 네 차례 진행한 공모에서 기준 점수 미달, 공모지침서 위반 등으로 사업자를 선정하지 못하다가 다섯 번째에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을 낙점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시민단체, 정당을 중심으로 시장 측근 개입 의혹, 특혜 논란 등이 제기됐고 법적 다툼과 경찰 수사로까지 이어졌다.

시의회에서는 마산해양신도시 4·5차 공모사업에 대한 적법성을 들여다보겠다며 행정사무조사 특별조사위원회까지 가동한 상태다. 최근에는 마산해양신도시 개발 사업 과정에서의 측근 개입 의혹 등을 줄곧 주장해온 정의당 소속 노창섭 창원시의원이 사업 전면 재검토를 주장하고 나섰다.

현대산업개발이 참여하는 전국 곳곳의 재건축 시장에서도 퇴출 움직임이 일고 있다.

부산에서는 현대산업개발이 참여하는 주요 재개발 지역 조합에서 사고 직후부터 시공사 해지 요구가 빗발치고 있다. 촉진3구역(3554가구), 대연3구역(4488가구), 서금사A구역(2672가구), 가야1구역(1943가구) 등이다. 특히 촉진3구역은 현대산업개발이 단독 시공하는 재개발 현장 중 전국에서 가장 규모가 크다. 하지만 이번 사태로 촉진3구역 조합은 시공권 해지까지 고려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나타냈다.

대전 탄방1구역(숭어리샘) 주택 재건축사업장에서도 건설사 변경 움직임이 일고 있다. 창원 신월2구역 재건축조합도 불안해하고 있다. 현대산업개발은 신월동 신월주공아파트 일대에 지하 2층~지상 최고 33층, 12개동(1509가구)을 지을 예정이다.

롯데건설과 재건축 수주 경쟁을 벌이고 있는 경기도 안양시 관양동 현대아파트 재건축 조합원들 사이에서도 현대산업개발을 믿지 못하겠다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재건축 조합은 다음달 5일 총회를 열고 조합원 900여 명을 대상으로 사업자 선정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승균 기자 / 박동민 기자 / 지홍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