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김승우, 대통령 된다…TV영화 '대통령 정약용' 컴백[공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배우 김승우가 TV영화 ‘대통령 정약용’으로 돌아온다.

김승우는 TV영화 '대통령 정약용'(극본 방봉원, 연출 이홍석)에 출연을 확정했다. 우리 모두의 스승인 정약용을 과거에서 모셔와 대통령을 시킨다는 독특한 발상의 타임슬립 대국민 힐링 스토리다.

동명의 장편소설을 원작으로 한 ‘대통령 정약용’은 영화 ‘희망의 별-이퀘지레템바’를 연출한 이홍석 감독과 영화 ‘정직한 후보’, 드라마 ‘못 말리는 결혼’, ‘거침없이 하이킥’을 집필한 방봉원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김승우는 정약용 역을 맡아 과거와 현재를 아우른다. 실학을 집대성한 조선후기 학자 겸 문신으로 현재까지도 높이 평가받는 정약용 역을 맡아 데뷔 후 첫 사극에도 도전한다.

'대통령 정약용'은 정약용이 유배에서 풀려나 귀향길에 오른 1818년에서 204년 뒤인 2022년의 대한민국으로 오게 된다는 설정으로 새로운 재미를 예고한다.

특히 정약용은 대한민국의 20대 대통령이 되어 달라는 부탁을 받게 된다고. 과거(1818년)와 현재(2022년)를 넘나드는 정약용의 길고 판타스틱한 여행에 이목이 쏠린다.

김승우는 “지난해 이미 원작 소설을 읽었고, 관심을 가지던 차에 ‘대통령 정약용’ 대본을 받게 돼 정말 기뻤다. 받자마자 바로 읽어봤는데, 이야기에 빠져들어 시간 가는 줄 모를 정도였다. 텍스트가 아닌 영상으로 만나게 될 ‘대통령 정약용’은 어떤 느낌일지 정말 궁금하고, 떨리는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다”라고 밝혔다.

데뷔 이래 처음으로 사극 장르에 도전하게 된 김승우가 정약용 캐릭터와 어떤 싱크로율을 보일지, 2022년에 만나는 정약용은 어떤 모습일지 벌써 호기심을 자극한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