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AIST, 대선 캠프와의 과학정책 대화 시작...10개 질문 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이 20일까지 20대 대선후보를 초청, 과학기술 정책 등을 듣는 대화의 장을 여는 가운데 각 후보에게 던지는 질문이 공개됐다.

KAIST는 18일 대선캠프와의 과학정책 대화 첫 행사로 대통령을 위한 10가지 과학질문을 소개했다. 이들 질문은 KAIST 과학기술정책대학원이 준비했다. 교수와 학생이 다수 참여했다.

제시한 질문은 △기후위기 대응 계획 △디지털 플랫폼 기업의 혁신과 공정 동시 성취 정책 △ 사용후핵연료 처분 계획 △비수도권 과기 활동 진흥책 △인공지능(AI) 윤리적 사용 정책 및 교육 △과기 연구 성과 공공 활용 정책 △정부 연구개발(R&D) 목적과 철학 △기초과학 육성 계획 △여성 등 과기계 소수자 안정화 방안 △달탐사 등 거대 공공연구 투자다.

이어 윤지웅 바른과학기술사회 실현을 위한 국민연합(과실연) 공동대표는 '20대 과기혁신 분야 대선공약 분석'을 발표했고, 이기욱 ESC 열린정책위원회 부위원장도 대선 후보에게 질문을 던졌다.

이석훈 정부출연연구기관(출연연) 과학기술인 협의회 총연합회장도 출연연의 연구인력 부족을 비롯한 현장의 문제점을 전했다.

한편 이날로 예정됐던 심상정 후보 토론회는 선대위 개편 일정 문제로 취소됐다. 19일 오전 10시에는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디지털대전환 위원장이 이재명 후보를 대신해, 오후 3시에는 안철수 후보가 토론한다. 20일 오전 10시에는 김동연 새로운 물결 후보가, 오후 3시에는 원희룡 국민의힘 정책본부장이 윤석열 후보를 대신해 토론에 임한다.

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