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믿을 건 로또 뿐"…작년 복권판매액 6조 육박 '역대 최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새해 첫날인 1일 오후 서울 노원구 로또 명당으로 알려진 복권판매점 앞에서 시민들이 복권 구매를 위해 대기해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복권판매액이 전년 대비 10% 이상 늘어나 6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경기가 침체되고, 경마나 경륜 등 다른 대면이 필요한 사행산업이 위축된 탓에 복권 판매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18일 기획재정부 복권위원회에 따르면, 2021년 복권판매액은 5조9755억원으로 전년 대비 5603억원(10.3%) 증가했다. 역대 최대 규모다.

복권 판매액은 2017년 4조2000억원, 2018년 4조4000억원, 2019년 4조8000억원 등으로 해마다 늘어왔다. 그러다가 코로나19 국면을 맞이한 2020년 5조4000억원으로 처음 5조원대를 돌파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6조원을 육박하는 수준이 됐다.

복권 인식조사에 따르면 성인 중 62.8%는 1년에 1회 이상 복권구매 경험이 있으며, 월 소득이 298만원~646만원인 소득 3, 4분위 중산층이 가장 많이 복권을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복권별로 보면 온라인복권이 5조1371억원으로 압도적인 비중을 나타냈다. 온라인복권 판매액은 전년 대비로도 8.4% 증가했다. 이어 인쇄복권이 19.8% 증가한 4420억원으로 뒤를 이었고, 연금복권(2911억원), 전자복권(1053억원) 순이었다.

특히 연금복권은 전년 대비 매출이 29.2% 증가했는데, 이는 2020년 4월 당첨금액과 당첨자 수를 확대하는 등의 개편에 따른 영향으로 여겨진다.

기재부는 코로나19 이후 카지노와 경마, 경륜, 경정 등 타 사행산업의 운영이 축소된 데 따른 대체효과와 복권에 대한 인식 개선이 복권 매출 증대를 이끌었다고 평가했다. 실제로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시작한 2020년 복권은 13% 증가한 반면, 다른 사행산업은 58.3%나 매출이 줄었다. 사행산업 매출액 중 복권 비중도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에는 21.2%였지만 2020년에는 42.1%로 두 배나 커졌다.

기재부는 "복권을 생활 속에서 가장 쉽게 실천할 수 있는 기부행위로 바라보는 시각도 늘어났다"고 덧붙였다. 복권 인식조사에서 복권 구매가 '좋은 일에 사용하는 것'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2020년 19.2%에서 2021년 26.5%로 증가했다. 복권법에 따라 복권수익급의 35%인 2조4291억원은 복권기금에 적립되고, 나머지는 복권위 의결을 거쳐 공익사업에 지원된다.

지난해는 총 2조6311억원을 지원하게 되는데, 이 중 저소득·소외계층 소득지원에 1조4752억원, 주거안정에 5504억원, 문화기회 향유에 1642억원이 집행됐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