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두데' 이지훈 "♥아야네와 결혼 후 이가는 습관 알아..평생 안가는 줄"[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 캡처



이지훈, 장은아, 케이가 뮤지컬 '엑스칼리버'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18일 방송된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뮤지, 안영미입니다'에는 뮤지컬 배우 이지훈, 장은아, 케이가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지훈은 이날 "장은아 씨하곤 초연 때 엑스칼리버를 함께 했고 재연공연, 이번 앵콜공연까지 3번을 같이 하고 있다. 케이 씨와는 처음"이라고 밝히며 "새롭다. 너무 황홀하다. 연습실을 가는 게 행복하다. 확실히 새로운 분이 계시면 에너제틱해지는 것 같다. 늘 하던 사람이랑 하면 좀 처진다"고 호흡을 맞추는 소감을 전했다.

공연 도중 실수를 한 경험이 있을까. 장은아는 "저는 잘 안하는 편이긴 하지만 손준호 씨가 한다. 제 상대역인데 손준호 씨를 맨날 놀린다"고 손준호 이야기를 꺼내며 "생각이 안나면 그 자리에서 멈춘다. 뭐라도 해야되잖냐. 노래를 하다 멈춘다. 손도 이렇게 된다. 그럴 때 상대가 죽는다"고 토로했다.

이지훈 역시 "손준호 씨가 프롤로그를 웅장하게 열어준다. '엑스칼리버'는 첫장면이 다 한다. 대사를 치면서 스타트가 되는 건데 실수를 한 것"이라고 아찔했던 경험을 회상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뮤지는 이지훈이 잘생겼다며 연신 칭찬했다. 이지훈은 이에 "예전엔 하관과 얼굴이 작았다. 그땐 입술이 더 두꺼워보였다"며 "지금 나이가 먹다보니 얼굴이 커졌더라"고 덧붙였다.

뮤지가 "형수님이 예전 사진을 보면 뭐라고 하나"라고 묻자 이지훈은 "많이 안변했다, 똑같다, 그런데 지금 얼굴이 왜 이렇게 크냐고 한다"면서도 "많이 씹어서 그런다. 고기를 20년은 더 먹었잖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어렸을 땐 몰랐는데 결혼하니 알았다. 이를 간다고 한다. 그래서 하관이 넓어졌을 수 있다. 와이프가 알려줘서 알았다. 평생 안 가는 줄 알았다"고 밝혀 웃음을 더했다.

한편 개막을 앞둔 뮤지컬 '엑스칼리버'는 김준수, 김성규, 이재환, 이지훈, 에녹, 강태을, 신영숙, 장은아, 민영기, 손준호, 김소향, 최서연, 케이, 이상준, 이종문, 홍경수 등 화려한 라인업으로 오는 1월 29일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성대한 막을 올린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