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더뉴스] 이재명·윤석열 '접전'...정치권, 때아닌 '무속 리스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진행 : 김정아 앵커
■ 출연 : 현근택 변호사 /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 김경진 前 의원 / 국민의힘 선대본부 공보특보단장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대선이 50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후보들 모두 정책 행보에 분주하지만 정책보다 후보에게 제기된 각종 리스크에 더 관심이 쏠리는 양상입니다. 정국 주요 현안, 여야 선대위 관계자 두 분과 짚어봅니다.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대변인, 현근택 변호사 그리고 국민의힘 선대본부 상임공보특보단장 김경진 전 의원 두 분 모셨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안녕하십니까. 선거 50일밖에 안 남았는데 일주일 사이에 이렇게 여론이 급등락을 반복하는 경우는 또 처음인 것 같습니다. 최근 양상을 보면 윤석열 후보 급하게 빠졌다가 또 급하게 치고 올라오는 모습을 보이고 있고요. 반면에 이재명 후보는 늘 흐름이 수치가 비슷한 흐름을 보이고 있거든요. 어떻게 보고 계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