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새롬, 데이트 폭력 고백 “2년 사귄 남친에 이별 고하자 식칼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TV조선 ‘미친.사랑.X’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김새롬이 직접 겪은 데이트 폭력 경험담을 털어놓는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TV조선 ‘미친.사랑.X’에는 김새롬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이별 범죄 사건에 관한 경험담을 이야기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애인의 이별 통보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이유로 납치, 감금을 자행한 충격적인 사건이 소개된다. 남자는 거부하는 여자친구를 협박, 폭행하고, 강간에, 나체 영상까지 촬영하는 등 극악무도한 일을 저지른 것도 모자라 부모님과 함께 사는 집에 가족도 모르게 감금해, 지켜보는 이들의 말문을 막히게 했다.

이때 드라마를 지켜보며 참담한 표정을 짓던 김새롬은 “나 역시 무서운 경험이 있다”며 직접 겪은 데이트 폭력 경험담을 밝혀 현장을 들끓게 했다. 2년간 교제했던 전 남자친구에게 이별을 고하자, 이별을 받아들이지 못한 전 남자친구가 갑자기 부엌에서 식칼을 들고 “헤어지자고 하면 나를 아프게 하겠다”라고 한 뒤 칼을 본인의 배에 들이밀었다는 것.

김새롬은 순간 기지를 발휘해 전 남자친구를 자극하지 않은 채 위기를 모면했다. 이후 차분하게 전 남자친구를 설득시켜 사고 없이 이별할 수 있었다며 현명한 대처법을 전해 모두의 호응을 받았다.

그런가 하면 오은영은 “거절도 잘해야 한다”며 데이트 폭력과 관련한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SNS가 만연한 시대에 사람을 만나기가 더욱 쉽지 않음을 토로하며 올바른 교제를 위한 꿀팁을 공개해 모두의 고개를 끄덕이게 했다. 과연 오은영이 전한 올바른 교제를 위해 꼭 필요하다고 강조한 교제 전 꿀팁은 무엇인지, 이별에 앞서 올바른 거절법은 어떤 것인지 관심을 끌고 있다.

제작진은 “‘미친.사랑.X’는 매번 충격적인 치정 사건에 숨겨진 심리를 추적하며 시청자들을 향한 강렬한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며 “간과해서는 안 될 데이트 폭력에 대한 올바른 대처법을 알아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