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허태수 회장의 투자 혁신...GS그룹, 4번째 CVC 세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이민하 기자] [지주회사 CVC 이어 GS건설 CVC 설립 추진...초대 수장 외부 벤처캐피탈리스트 영입]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허태수 GS그룹 회장


GS그룹 계열사인 GS건설이 기업형 벤처캐피탈(CVC) 설립에 나선다. 그룹 내 네 번째 CVC다. 초대 수장은 외부 벤처캐피탈리스트를 영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GS그룹은 허태수 회장의 오픈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 전략에 따라 연초 대기업 중 처음으로 지주회사 내 CVC를 설립한 바 있다. 이번에 추가로 CVC 설립을 추진함에 따라 그룹 전방위적으로 공격적인 벤처투자가 이뤄질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18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GS그룹 계열사인 GS건설이 투자전문 CVC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CVC 설립이 마무리되면 그룹 내 투자사는 GS비욘드, GS퓨처스, GS벤처스 등 모두 4곳으로 늘어난다.

GS건설 산하로 만들어지는 신생 CVC는 주로 대기업과 전략적인 시너지를 만들 수 있는 분야에 집중 투자할 것으로 전망된다. 투자 영역을 건설·부동산 등 '프롭테크' 부문에 한정하지 않고, 스마트팜·그린에너지 등 다양한 신사업 영역까지 투자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GS리테일 처럼 주로 성장성이 높은 스타트업에 전방위적인 투자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GS그룹은 국내 대기업 중에서도 CVC 설립과 투자에 가장 적극적인 행보를 보여왔다. 올해 초 국내 대기업 중에서는 최초로 지주회사 직속 CVC인 GS벤처스를 설립했다. GS벤처스는 바이오·에너지·기후변화 대응·유통·자원순환 등 5개 분야 관련 국내 투자를 담당한다. 금융감독원에 신기술사업금융전문회사 등록을 마치고 이르면 5월께부터 벤처펀드를 조성할 예정이다.

이보다 앞서 2020년에는 해외 투자법인인 GS비욘드와 GS퓨처스를 미국 현지에 세웠다. GS벤처스가 국내 투자를 맡는다면 이 두 곳은 해외 투자를 담당한다. GS퓨쳐스와 GS비욘드는 미래형 모빌리티, 친환경 에너지 등 해외 스타트업들에 투자하고 있다. 성장성이 큰 기업을 우선 발굴해 투자와 나아가 인수합병(M&A)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계열사인 GS리테일도 투자업계 '큰손'으로 유명하다. 이달 초 식음료 스타트업인 쿠캣을 550억원에 인수했을 뿐 아니라 지난해에만 요기요(3000억원), 카카오모빌리티(650억원), 매쉬코리아(508억원), 펫프렌즈(325억원) 등 13개 기업에 5500억원을 투자했다. GS리테일은 합병 이전 GS홈쇼핑을 통해 2011년부터 800여개 스타트업에 투자를 해왔다.

[머니투데이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팅 미디어 플랫폼 '유니콘팩토리']

이민하 기자 minhari@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