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트로트와 연예계

‘헬로트로트’ 장혜리vs나상도, 막상막하 일대일 저격 매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헬로트로트’에서 더욱 치열해진 일대일 저격 매치가 그려진다.

18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되는 MBN ‘헬로트로트’에서는 박빙의 승부가 예상되는 일대일 저격 매치 무대가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실력파 참가자들의 일대일 저격 매치는 물론, 우열을 가릴 수 없는 역대급 무대들이 펼쳐진다고 해 기대를 높이고 있다.

먼저 김수희 팀의 장혜리와 인순이 팀의 나상도가 출격, 막상막하의 일대일 저격 매치를 보여준다. 장혜리는 “여태까지 시도해보지 않았던 콘셉트를 준비했다”라며 색다른 매력을 예고하는가 하면, 걸그룹 경력자다운 댄스 실력을 보여준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또한 일대일 저격 매치에서는 MC 이덕화도 감탄한 참가자의 레전드 무대가 공개된다고 해 과연 현장을 감동으로 물들인 화제의 참가자가 누구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뛰어난 참가자들의 빅 매치에 감독 정훈희와 프로서포터 박상민은 긴급 작전 회의에 돌입, 참가자 박하은에게 “기에서 눌리면 안된다”라고 조언하며 코칭에 나선다고 해 어떠한 무대가 꾸며질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뿐만 아니라 K-트로트의 미래인 최연소 참가자들의 반전 무대가 예고돼 설렘을 더한다. 장송호는 백스테이지 인터뷰에서 “영한 에너지와 트렌디함이 제 강점이라 생각한다”라고 전하며 그동안 숨겨뒀던 매력을 맘껏 방출한다.

이처럼 승패를 두고 에이스들의 빅매치가 그려지면서 과연 각 참가자들이 어떤 곡과 퍼포먼스로 화요일 밤을 화려하게 장식할지 본방송에 대한 관심이 치솟고 있다.

치열한 보컬 대결과 한시도 긴장을 놓을 수 없는 일대일 매치의 결과는 18일 오후 9시 40분 MBN ‘헬로트로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 MBN ‘헬로트로트’ 제공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