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마트폰 소식

갤럭시S22 '두뇌' 엑시노스2200 공개…그래픽 강화·연산속도 2배 ↑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삼성전자, 모바일 AP '엑시노스 2200' 공개
갤럭시S22 탑재 관측…글로벌 AP 시장 공략
그래픽 성능·연산속도·이미지 처리 기술 강화
한국일보

삼성전자가 18일 프리미엄 모바일 AP '엑시노스 2200'을 공개했다.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새로운 플래그십인 갤럭시S22 탑재가 유력한 만큼 전작 대비 그래픽 성능과 연산능력, 이미지 처리 기술 등을 강화했다. 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엑시노스 2200'을 공개했다. 엑시노스 2200는 삼성전자 스마트폰의 최신 사양인 갤럭시S22에 탑재돼 두뇌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관측된다. 삼성전자는 엑시노스 2200 성능 강화를 위해 글로벌 반도체 기업들과 공격적인 협력 전술도 구사할 방침이다.

AMD와 GPU 공동개발…"그래픽 성능 강화"


18일 공개된 엑시노스 2200은 퀄컴 등 경쟁사 제품 대비 약점으로 지적됐던 그래픽 경쟁력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우선 삼성전자와 미국 반도체 기업인 AMD에서 공동개발한 최신 그래픽처리장치(GPU)인 엑스클립스가 내장됐다.

또 모바일AP 최초로 하드웨어 기반의 '광선 추적' 기능도 들어갔다. 광선 추적 기능은 물체에 투과, 굴절, 반사되는 빛의 추적으로 사물을 표현하는 기술이다. 더불어 영상의 음영을 선택적으로 조절해 GPU를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가변 레이트 쉐이딩' 기술과 전력 효율 최적화 솔루션인 아미고도 포함됐다.

카메라 지원 기능 키워 '갤럭시S22 소비자' 공략


엑시노스 2200에선 갤럭시S22 등 스마트폰 소비자를 공략하기 위한 포인트 기능도 눈에 띈다. 스마트폰 소비자들이 중시하는 카메라나 전자기기 가동 속도, 통신 품질 등과 직결된 기능들이 강화된 게 대표적이다.

엑시노스 2200은 반도체 설계기업인 ARM의 최신 중앙처리장치(CPU) 아키텍처 'Armv9'을 활용해 전작 대비 연산장치(NPU) 성능을 두 배 이상 향상했다. 인공지능(AI) 및 머신러닝 지원 기능을 강화했고 전 세계 주요 5G 주파수도 모두 지원한다. 특히 전문가 수준의 사진 촬영 환경을 지원하기 위해 최대 2억 화소까지 처리할 수 있는 고성능 이미지 처리 장치(ISP)까지 탑재했다.
한국일보

디지털 이미지 분야 전문 웹사이트 렛츠고 디지털이 공개한 갤럭시S22 울트라 모델 이미지. 엑시노스 2200은 갤럭시S22 탑재가 유력하게 관측되고 있다. 렛츠고 디지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시노스 2200, 갤럭시S22 성패에 영향 전망


정보기술(IT)·통신업계에선 엑시노스 2200에 대한 시장 반응이 내달 출시 예정인 갤럭시S22의 판매량에도 직결될 것으로 내다본다. 갤럭시S21에 부착됐던 엑시노스 2100이 그래픽 처리 등에서 다소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으면서 글로벌 판매량도 저조했다.

삼성전자의 글로벌 AP·시스템온칩(SoC) 시장점유율 확대도 관전 포인트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인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해 3·4분기 삼성전자의 글로벌 AP·SoC 시장점유율은 5%로 5위에 머물렀다. 이 시장에선 대만의 미디어텍이 40%로 1위를 차지한 가운데 미국 퀄컴(27%)과 애플(15%), 중국의 유니SOC(10%) 등이 뒤를 따랐다.

박용인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장은 "엑시노스 2200은 최첨단 4나노(1나노=10억분의 1m) 극자외선(EUV) 공정과 최신 모바일 기술, 차세대 GPU, NPU가 적용된 제품이다"라며 "삼성전자는 모바일AP뿐만 아니라 차별화된 전략 제품을 지속 출시해 시스템반도체 전반에 걸친 혁신도 주도하겠다"고 강조했다.

송주용 기자 juyong@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