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평창 '근육남'의 호소 "한국, 통가 쓰나미 외면 말아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통가 태권도 대표 타우파토푸아 인터뷰

화산·쓰나미 피해 입은 조국 돕기 나서

가족과 연락 두절, 직접 모금 활동 시작

세 차례 올림픽 상의 탈의, 도전 아이콘

중앙일보

영파 8도였던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상의를 탈의하고 통가 선수단 기수로 나선 타우파토푸아.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통가는 도움이 간절합니다…."

통가 태권도 국가대표 '통가 근육남' 피타 타우파토푸아(38)가 화산 폭발과 쓰나미 피해를 입은 조국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인구 10만의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에선 지난 15일 대규모 해저 화산 폭발이 발생했다. 수도 누쿠알로파에서 북쪽으로 65㎞ 떨어진 하파이 섬 인근에서 치솟은 화산재는 직경 300㎞에 달했다. 화산재 탓에 현지는 낮에도 밤처럼 어둡다. 분화 직후 통가 당국은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다. 1.2m 높이 쓰나미가 누쿠알로파에서 관측됐다.

중앙일보

지난 15일 남태평양 섬나라 통가에서 초대형 해저 화산이 분화해 핵폭탄이 터진 듯 거대한 버섯구름이 일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행히 타우파토푸아는 호주 애들레이드에 머무는 중이어서 직접 피해를 입진 않았다. 하지만 통가 통신이 두절되면서 가족과 연락이 끊겼다. 생사를 알 수 없는 절망적인 상황이다. 통가와 가족을 돕기 위해 동분서주 중인 타우파토푸아와 어렵게 연락이 닿았다. 타우파토푸아는 중앙일보와 서면 인터뷰에서 "나는 위험한 상황을 면했지만, 그건 중요하지 않다. 지금 이 순간 나의 사명은 단 한 가지다.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통가의 상황을 전 세계인에게 알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 국가에서도 어려움에 처한 통가를 외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중앙일보

도쿄올림픽에서 태권도 선수로 출전한 타우파토푸아(왼쪽).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하계를 통틀어 세 차례 올림픽 무대를 밟은 타우파토푸아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통가인이다. 첫 올림픽이었던 2016년 리우 대회에서 상체를 드러낸 통가 전통 의상 투페누를 입고 개막식 기수로 등장해 유명 인사가 됐다. 키 1m90㎝ 체중 90㎏의 탄탄한 체격에 코코넛 오일을 잔뜩 바른 근육질 몸매를 뽐냈다. 국내 팬에겐 '통가 근육남', 해외에선 '웃통을 벗은 통가인'으로 화제가 됐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선 영하 8도의 강추위에도 상의를 벗고 개막식에 나왔다.

중앙일보

평창 올림픽 당시 본지와 '삼겹살 먹방 인터뷰'를 하다 유쾌한 표정을 짓는 타우파토푸아.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평창에선 태권도 대신 크로스컨트리 남자 15㎞ 프리 종목에 나서서 116명 중 114위에 그쳤다. 당시 그는 본지 인터뷰에서 "끝까지 최선을 다 절대 포기하지 마세요.(fight 'till the end) 그리고 절대 포기하지 마세요.(never give up)"라는 말을 남겨 '희망의 아이콘'으로 떠올랐다. 그는 도쿄(태권도 출전)에서도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또 다시 상반신을 노출해 영국 가디언 선정 개막식 주요 장면 11선에 뽑혔다. 영국 데일리 메일은 "타우파토푸아가 몸에 바른 기름은 통닭을 튀기고도 남을 양"이라고 했다.

중앙일보

타우파토푸아는 스포츠계에서 쌓은 자신의 유명세를 통가를 돕는데 사용하기로 했다. 그는 모금 및 구호 활동을 시작했다. [AF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스포츠에서 그랬듯, 포기하지 않기로 했다. 타우파토푸아는 자신의 유명세를 위기에 빠진 조국을 돕는데 활용하고 있다. 그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모금 운동을 시작했다. 큰 피해를 입은 통가 병원이나 기반 시설을 다시 짓기 위해서다. 현재까지 18만 달러(약 2억1500만원)가 모금했다. 그가 발 벗고 나선 지 사흘 만에 첫 구호품 지원이 시작됐다.

중앙일보

통가로 떠나는 구호 물품 앞에서 타우파토푸아. [사진 타우파토푸아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일 유니세프(UNICEF·유엔아동기금)와 호주 정부가 식수·생필품 등을 통가에 보내기로 했다. 타우파토푸아는 "그동안 올림픽을 준비하고 출전하는 과정에서 많은 응원과 격려를 받았다. 지금 다시 한 번 여러분의 힘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그는 "모금에 참여해도 좋지만, 어떤 형태의 지원도 감사히 받겠다"고 전했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