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산 오시리아선 신설··· 인천 1호선 송도로 연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토부,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 승인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부산에 오시리아 관광단지로 연결되는 도시철도 노선과 1·2호선 급행열차가 생긴다. 인천에서는 부평연안부두선이 신설되고 인천1호선이 송도 지역으로 연장된다.

국토교통부는 부산시와 인천시에서 신청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이 전문연구기관 검증, 관계부처 협의, 국가교통위원회 심의 등을 거쳐 승인됐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변경된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이 오는 21일 고시된다.

도시철도 건설사업 추진의 기본이 되는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은 시·도지사가 관할 도시교통권역의 원활한 교통 소통을 위해 수립하고 국토부장관이 승인하는 10년 단위 계획이다. 5년 주기 타당성 재검토를 거쳐 변경할 수 있다. 계획에 반영된 사업은 노선별 예비타당성조사, 도시철도 기본계획·사업계획 수립 등 도시철도 건설을 위한 단계별 절차를 거쳐 착·준공 및 운영된다.

부산에는 4개의 신규 노선이 추가됐고 기존의 3개 노선이 일부 조정됐다. 신규 사업으로는 도시철도 2호선을 동부산 지역의 오시리아 관광단지까지 연장하는 ‘오시리아선’과 국가 연구개발(R&D)로 건설 중인 무가선 트램 실증노선(경성대·부경대역~이기대어귀삼거리, 1.9㎞)을 오륙도까지 연장하는 ‘오륙도선’이 반영됐다.

도시철도 1호선(노포역~다대포해수욕장역)과 2호선(장산역~양산역)의 급행화 사업도 추가됐다. 사업이 추진되면 기존의 완행 대비 이동 시간이 1호선은 43%(78→44분), 2호선은 36%(85→54분) 단축된다. 그 외 노포~정관선, C-베이-파크선, 송도선은 기존 계획에 반영된 노선이 일부 변경됐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천에서는 3개의 신규 노선이 추가됐고 기존 노선 4개가 일부 조정됐다. 신규 사업으로는 원도심 활성화와 연안부두 접근성 향상을 위한 부평연안부두선(부평역~연안부두, 약 19㎞)과 제물포연안부두선(제물포역~연안부두, 약 7㎞)이 반영됐다.

대규모 주택단지가 조성된 송도 8공구 지역 주민들에게 편리한 도시철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인천1호선 송도 8공구 연장사업도 포함됐다. 순환선으로 변경된 송도트램선을 포함한 4개 노선은 기존 계획에 반영된 노선이 일부 조정됐다.

변경된 계획의 전체 노선 수 및 사업비는 부산이 10개 노선(93㎞)으로 4조 4,003억원, 인천이 8개 노선(88㎞)으로 2조 8,620억원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지역별 노선 수는 부산의 경우 8개(158㎞)에서 18개(251㎞)로, 인천의 경우 4개(90㎞)에서 12개(178㎞)로 각각 확대된다.

강희업 국토부 철도국장은 “부산·인천의 도시철도망 구축계획 변경으로 대표적인 저탄소·친환경 대중교통 수단인 도시철도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며 “이번에 반영된 사업들이 원활히 추진되도록 노선별 예비타당성조사 등 후속 절차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세종=박효정 기자 jpar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