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인 성폭행 혐의' 전 프로야구 선수, 징역 3년 6개월 법정구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사진=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전직 프로야구 선수가 성폭형 혐의로 징역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수원지법 형사2부(박남준 부장판사)는 18일 강간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전직 프로야구 선수 A씨에게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또한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 및 5년간의 취업제한을 명령했다.

A씨는 서울과 지방 구단에서 투수로 활약했으며, 은퇴 후에는 코치 생활을 했다. 또한 야구 아카데미를 운영하며 어린 선수들을 가르쳤다.

하지만 지난 2020년 5월 17일 밤 12시께 경기도 하남시의 한 노래방에서 지인 B씨를 성폭행하고, 이에 저항하는 B씨에게 상해를 입힌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기소된 후인 지난해에는 음주운전이 적발돼 그해 6월 9일 징역 1년 8개월,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으며, 같은 달 17일 판결이 확정됐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