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 '건진법사'가 키운 무속인 논란…尹캠프, 네트워크본부 해산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건진법사'로 알려진 인물이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아킬레스건의 하나인 무속인 논란을 건드렸습니다.

세계일보는 17일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 전모씨가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에서 고문 직함으로 활동하며 후보의 메시지와 일정, 인사에 관여한다고 보도했는데요.

국민의힘과 윤 후보는 당일에는 적극 부인하다가 18일에는 한걸음 더 나아가 '건진법사'가 활동한다고 알려진 선거대책본부 산하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키로 하며 '불끄기'에 나섰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