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올해 SKY 의약학 수시 최초합격자 22%는 영재·과학고 출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 조사

570명 모집에 125명 최초 합격

"과학영재 육성 취지에 어긋나"



서울경제


2022학년도 서울대·연세대·고려대 의약학계열 수시 최초합격자의 22% 가량이 영재학교나 과학고 출신 수험생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재학교·과학고는 과학영재 육성을 위해 설립됐는데 취지와 다르게 의약학계열 진학 비율이 높아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8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강득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전국 영재학교·과학고 2022학년도 수시 의약학계열 지원자 현황’에 따르면 2022학년도 수시 모집에서 의약학계열에 지원한 영재학교 학생은 141명, 과학고 학생은 257명이었다.

서울과학고가 49명으로 전국 8개 영재학교 중 가장 많았고 세종과학고는 51명으로 전국 20개 과학고 중 가장 많았다.

또 올해 SKY대학(서울대, 고려대, 연세대) 의치약학계열 수시 최초합격자 570명 중 125명(21.9%)이 영재학교(88명)·과학고(37명) 출신으로 집계됐다. 연세대 의예과의 경우 최초합격자 98명 중 34명(34.7%)이 영재학교·과학고 출신이며 고려대 의예과는 52명(29.4%), 서울대 의예과는 5명(4.7%)이다. 서울대 치의학과는 5명(15.6%), 연세대 치의예과는 13명(25%)이었다. 약학계열을 보면 서울대 약학계열 8명(16.3%), 연세대 약학과 8명(32%)이다.

강득구 의원은 “영재학교·과학고는 과학 분야의 인재 양성을 위해 설립됐으며 국가가 재정적으로 전폭 지원하고 있는 학교”라며 “이러한 지원에도 불구하고 영재학교·과학고 학생들이 과학 분야가 아닌 의약학 계열로 진학하는 것은 사회적인 손실이자 다른 학생의 교육 기회를 박탈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영재학교·과학고에서 의약학계열 진학 방지를 위해 장학금 회수 등 여러 방안을 모색하고 있지만, 실효성이 여전히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며 “의약학계열 진학을 원천적으로 제한할 수 있도록 강도 높은 제재 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대다수 영재학교·과학고 들은 의약학계열 지원시 교육비 및 장학금 환수 등의 조치를 취하고 있지만 효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8개 영재학교 가운데 한국과학영재학교에서만 유일하게 2022학년도를 포함해 지난 4년간 단 한명의 의약계열 지원자와 진학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 학교는 이공계 인재 육성이라는 설립취지에 맞게 2013학년도부터 ‘의약계열 지원시 졸업유예’를 도입하고 있다.

한동훈 기자 hoon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