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김건희 사적통화, 2차가해 성립 쉽지않아" 적극방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부인 김건희씨 적극 엄호

파이낸셜뉴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7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 동문회관 노블홀에서 열린 '청년 곁에 국민의힘-국민의힘 한양캠퍼스 개강 총회'에 참석해 한양대 지부 대학생위원회를 이끌어갈 대학생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8일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에 나오는 '미투' 언급에 대해 "사적인 전화 통화를 했다는 것 가지고 (성폭행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란 표현은 성립하기 쉽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씨 통화 논란에 대해 적극 엄호에 나서는 모양새다.

이 대표는 이날 유튜브 채널 뉴스토마토의 '노영희의 뉴스IN사이다'에 출연해 "김씨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김지은씨 간 사적관계에 대해 개인적인 사견을 얹어서 이야기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MBC '스트레이트' 방송에 따르면 김씨는 이명수 '서울의소리' 기자와 통화에서 "난 솔직히 안희정이 불쌍하다.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안희정 편"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수는 챙겨주는 건 확실하다. 그래서 여기는 미투가 별로 안 터진다"는 말을 했다. 이후 김지은씨는 김건희씨를 향해 "진심 어린 사과를 하라"고 공개 요구한 상태다.

이 대표는 "우리 후보 배우자가 만약 공개적인 공간에서 다수를 대상으로 본인의 이런 사견을 피력해서 김지은 씨에 대해 얘기했다면 2차 가해란 표현이 성립할지도 모르겠다"면서도 "후보자의 배우자가 김지은 씨에 대한 특정한 목적을 가지고 이야기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두둔했다.

김건희씨의 발언은 '사견'이라는데 초점을 맞춘 것이다.

이 대표는 또 '보수는 돈을 주니까 미투가 안 터진다'는 발언에 대해서도 "(김건희씨) 본인의 느낌을 평가로 표현한 것에 불과하다. 일반적인 시민들도 어디선가 한번 접해 봤을 만한 풍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내가 신을 받거나 이런 건 전혀 아닌데, 내가 웬만한 사람보다 잘 맞춘다. 관상은 빛깔을 알고 보는 거다. 생김을 보는 건 하수가 보는 거다'라는 김건희씨의 말에 대해선 "이런 것 때문에 우리 후보 배우자가 영부인으로서 자질이 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과도한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많은 비과학적인 것들을 개인이 받아들이고 삶에 적용하는 부분이 있다"며 감쌌다.

이어 '오늘의 운세'를 언급, "국민의 수요가 있기 때문에 일간지에 아주 비싼 자리에도 지면을 할당해서 그런 것을 놓는 거 아니겠나. 그런 걸 보는 사람을 부적격자라고 다루기 시작하면 국민의 상당한 숫자가 이상한 사람이 돼 버리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후보자의 배우자가 다소간 문제가 있을 수 있는 상황에 대해 송구하다는 표현을 했기 때문에 딱히 문제 삼을 상황이 크게 없는 게 현실"이라며 "저는 사적으로 김건희씨와 대화를 해본 입장에서 보편적인 정치인 부인보다도 정치에 대한 의사 표현을 할 때 굉장히 조심스러운 편이었다"고 덧붙였다.
#이준석 #미투 #김건희 #2차가해 #국민의힘 #김건희통화 #7시간통화 #김건희녹취록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