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선 전 '김건희 학위 의혹' 감사 결과 나온다…교육부 다음주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대 임용과 학위 과정 등에 대한 특정감사 결과 발표

교육부가 다음 주에 국민대학교를 대상으로 실시했던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합니다. 앞서 교육부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와 관련한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국민대에 대한 감사를 벌였습니다.

교육부는 “다음 주 중 교육신뢰회복추진단 회의가 개최될 예정”이라며 “이 회의에서 국민대의 특정감사 결과 등이 상정돼 논의한다”고 밝혔습니다.

JTBC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가 지난해 12월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자신의 허위 이력 의혹과 관련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사진=공동취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교육부는 지난해 11월 국민대에 대한 특정감사를 실시했습니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들이 김 씨 관련 의혹에 대해 국민대 감사를 요구하면섭니다.

감사는 크게 3가지 의혹에 집중됐습니다. 국민대가 김 씨를 겸임교수로 임용하는 과정과 당시 허위 이력서를 제출했는지 등 인사 전반에 대해 살펴봤습니다.

김 씨가 박사학위를 받은 테크노디자인 전문대학원의 학위 수여과정이 적절했는지도 감사 대상입니다.

교육부는 국민대가 주가조작 의혹이 불거진 도이치모터스 주식 24만 주를 매입해 수익용 자산으로 신고했는데 그 경위도 조사했습니다.

성화선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