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권남주 캠코 신임 사장 취임… “코로나19 위기 극복 앞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가계‧기업‧공공 균형 있는 성장 추진”

“전문성 강화에 역량 집중해야 할 것”

“미래혁신 선도하는 역량 갖춰 나가야”

“상생과 ESG 경영 선도해 나갈 것”

한국금융신문

권남주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신임 사장./사진=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금융신문 임지윤 기자]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신임 사장에 권남주(權南柱‧60) 전 부사장이 취임했다고 18일 밝혔다.

권남주 사장은 이날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본사 3층 캠코마루에서 진행된 취임식에서 “캠코 창립 60주년을 맞는 중요한 시기에 사장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공적 자산관리전문기관인 캠코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하고, 멈춤 없이 전진할 수 있도록 모든 힘을 쏟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권 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캠코가 국가와 국민을 위한 100년 기업으로 지속 성장하려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위기극복에 앞장서 위기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개인연체채권 매입펀드와 기업지원 프로그램 등 주요 사업을 차질 없이 수행해 위기극복 견인차 역할을 해야 한다”며 “‘가계’ ‘기업’ ‘공공’ 전 사업 부문에서 균형 있는 성장을 추진하기 위해 사업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하는 한편, 실행력 제고를 위한 전문성 강화에도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산업과 에너지 전환, D‧N‧A 중심의 디지털 전환 등 대전환 시대와 마주한 지금, 4차 산업혁명 등 변화에 슬기롭게 대응해 미래혁신을 선도하는 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여기서 D·N·A란 △데이터(Data) △네트워크(Network) △인공지능(AI)을 일컫는다.

특히 권 사장은 “‘안전경영’ 최우선 원칙에 바탕을 둔 전사적 안전관리 체계 고도화와 국민 눈높이에 맞는 엄격한 ‘윤리경영’ 실천과 함께 지역사회 발전을 위한 상생 협력을 확대해 ‘상생경영’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을 선도해 가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그는 “캠코가 100년 기업으로 재도약하기 위한 원동력은 구성원의 ‘화합과 단결’”이라며 “중지성성(衆志成城) 의미처럼 임직원간 자유롭고 활발한 소통을 위해 업무개선과 사업성과를 도출하고, 직원 노력과 수고가 정당하게 보상받을 수 있도록 공정한 제도와 문화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권 사장은 2000년 캠코가 성업공사에서 현 이름으로 사명을 바꾼 뒤 22년 만에 처음 맞는 내부 출신 사장이다. 그간 캠코 사장은 기획재정부 등 정부 고위 관료 출신 인사가 도맡아왔다.

광주상업고등학교를 졸업한 뒤 서울은행에 입행한 그는 1998년 외환위기 극복 중심에 있던 때 캠코에 입사했다. 부실채권(NPL) 인수전략실 실장, 인재경영부 부장, 경영본부장(상임이사) 등 요직을 거친 뒤 2019년부터 지난해 5월까지 부사장으로 재임했다. 캠코 재직 시절 방송통신대학교 경영학과와 단국대학교 부동산‧건설대학원 경영학과(석사)를 졸업하기도 했다.

임지윤 기자 dlawldbs20@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