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지금 우리 학교는', 더 센 Z세대 좀비가 온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지금 우리 학교는’(사진=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넷플릭스(Netflix)의 ‘지금 우리 학교는’이 지금껏 어느 시리즈에서도 볼 수 없던 새로운 좀비의 등장을 예고하며 기대지수를 올리는 좀비 스틸을 공개했다.

좀비 바이러스가 시작된 학교에 고립되어 구조를 기다리는 학생들이 살아남기 위해 함께 손잡고 사투를 벌이는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이 더 세고, 다채로워진 Z세대 좀비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은 생존자들과 같은 교복을 입고 있지만, 정체불명의 바이러스로 좀비가 되어버린 학생들을 담고 있다. 매일 등교했던 학교에 고립된 아이들은 어제는 같은 편이었지만, 오늘은 좀비가 되어버린 친구들과 생사를 걸고 맞서야 하는 충격적인 상황에 처하게 된다. 혈기왕성한 아이들이 좀비로 변한 만큼, 그들은 더 빠르고, 위협적으로 아이들을 공격한다. ‘지금 우리 학교는’은 기존 좀비물과는 다른 개성과 특징을 가진 새로운 좀비들이 대거 등장해 예측불가한 이야기를 전개한다.

이를 위해 최고의 실력을 갖춘 제작진들이 총출동해 전에 없던 독창적인 좀비를 완성했다는 전언이다. 먼저 ‘부산행’, ‘킹덤’ 시리즈, ‘#살아있다’, ‘반도’ 등에 출연하며 K좀비 특유의 움직임을 보여준 한성수 안무가와 ‘킹덤’ 시즌2, ‘방법: 재차의’ 등에 참여했던 국중이 안무가가 의기투합했다. “감염이 시작될 때 극도의 공포심을 느낀다”는 것이 차이점이라고 밝힌 한성수 안무가는 이전의 좀비물이 경련, 발작, 변이의 순서대로 좀비화가 진행되었다면, ‘지금 우리 학교는’은 ‘공포’ 단계를 추가해 새로운 볼거리를 완성했다. 또한 새로운 유형의 감염자도 등장한다. 좀비의 증상이 발현됐으나, 사고를 할 수 있어 악의를 갖고 생존자들을 공격하는 이모탈과 특수한 면역으로 인해 좀비가 되지 않았지만, 드문드문 바이러스의 영향을 받는 이뮨. 인간도 좀비도 아닌 이들은 생존자들에게 좀비보다 더 위협적인 존재로 극강의 긴장감을 선사한다. 국중이 안무가는 “감염자들의 기괴함과 향상된 신체적 능력이 있으면서도 사람처럼 말하고 생각하는 모습”을 갖고 있는 이들의 특징을 미세한 움직임으로 표현해 강력한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제8일의 밤’, ‘창궐’, ‘베테랑’ 등에서 활약한 피대성 특수분장 감독의 디테일한 분장도 더해졌다. 사람이 만든 바이러스로 인해 좀비가 탄생했다는 점에 착안, 피대성 특수분장 감독은 변이 단계나 이야기의 요소를 바탕으로 다양한 좀비 디자인을 완성했다. 그는 호르몬 변화와 실제 질병 등 사실적인 근거에 맞춰 분장을 디자인했고, 초기 변이가 시작된 좀비들은 사람의 피부 톤과 결로 표현했다면, 후반부에는 형태를 알아볼 수 없이 무너진 얼굴을 과감한 색으로 덧입혀 시간의 변화를 보여주었다. 오디션으로 캐스팅된 60여 명의 좀비 전문 배우들의 연기 또한 극의 완성도를 높인다. 표정 연기를 담당하는 배우팀, 기괴한 움직임을 담당하는 안무팀, 액션을 담당하는 무술팀으로 구분된 이들은 3~4개월간 체계적인 트레이닝을 통해 디테일이 살아있는 연기를 완성했다.

더 드세고, 강하고, 빠르고, 변이까지 생긴 새로운 좀비를 예고하는 ‘지금 우리 학교는’은 오는 1월 28일 오직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