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호중 "윤핵관은 무당, 왕윤핵관은 김건희…金, 예비 최순실"

댓글 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국민들 국정농단 트라우마에 고통"
"캠프 무당임명은 샤머니즘 숭배"
뉴시스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1.18.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한주홍 기자 =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윤핵관은 무당이고, 왕윤핵관은 김건희"라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캠프에서 무속인이 활동한다는 의혹과 윤 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씨에 대해 "직책도 없는 후보 부인이 캠프 인사, 언론 관리, 집권 후 계획까지 서슴없이 말하는 모습에서 예비 최순실의 모습을 봤다"며 "많은 국민께서 되살아난 국정농단 트라우마에 고통을 호소하고 계신다"고 말했다.

이어 "(김씨는) '정권을 잡으면 거기는 무사하지 못할 것'이라며 언론탄압의 내심도 드러냈고, 권력을 잡으면 경찰들이 알아서 입건한다며 권력기관을 하수인으로 다루겠다는 의지도 드러냈다"며 "조 전 장관이나 정경심 교수가 가만히 있었으면 우리가 구속시키려 하지 않았다며 수사 개입 정황도 드러냈다. 사실이라면 수사농단"이라고 했다.

김 씨와의 통화를 녹취한 기자가 김 씨의 사무실인 '코바나 컨텐츠'에서 선거전략을 강의한 데 대해서는 "해당 기자가 경선캠프 관계자를 상대로 제3의 장소에서 선거전략을 교육한 건 불법 선거운동사무소 개설에 해당될 수 있다"며 "이 부분은 선관위 차원의 분명한 조사가 있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윤 원내대표는 또 "국민의힘이 사실무근이라던 건진법사 전모씨가 캠프 실세로 활동했다는 게 사실로 밝혀졌다. 최순실의 오방색도 울고갈 노릇"이라며 "선거 공식기구에 대놓고 무당을 임명할 정도면 샤머니즘 숭배"라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은 주술과 무당에 홀려 국사를 결정하는 나약한 지도자에게 단 한 표도 아까워하실 것"이라며 "윤석열 집권 시 제2부속실을 폐지하고, 제2무속실을 설치하는 게 아니냐는 시중의 이야기가 결코 가볍게 들리지 않는다. 이를 통제하지 못한 국민의힘도 주술의당이라는 비판을 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윤 후보가 부산을 찾아 가덕도신공항의 예비타당성조사(예타) 면제를 언급한 데 대해서도 "작년 우리당이 주도해 가덕도신공항특별법을 통과시켰고, 이미 사전타당성조사를 수립해 3월이면 완료될 예정"이라며 "그런데 무슨 예타 조사 면제냐"고 반문했다.

이어 "윤 후보가 얼마나 부산에 관심이 없었고, 현안에 무지한지 알 수 있는 대목"이라며 "무책임, 무능력, 무지함으로 가드찬 3무 후보의 실상"이라고 맹비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