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In 기장] 박동혁, "선수단 절반 넘게 이탈...어렵지만 확실한 목표 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기장] 신동훈 기자= 박동혁 감독은 재정적으로 어려운 팀을 이끄는 고충과 함께, 확실한 지향점을 가지고 팀을 지도하고 있다는 걸 드러냈다.

2022 K리그 동계 전지훈련 2차 미디어 캠프가 18일 부산 송정에 위치한 송정 호텔에서 진행됐다. 이날 오전 10시엔 충남아산 박동혁 감독, 유준수, 박주원이 시즌 준비에 관한 이야기를 내놓았다. 충남아산은 지난 시즌 K리그2 8위에 위치했다.

지원이 많지 않고 선수단 변동 폭이 심한 충남아산 저력을 유지할 수 있는 건 박 감독 공이 컸다. 아산무궁화 때부터 팀을 잘 이끌어 뛰어난 젊은 지도자로 불린 박동혁 감독은 재계약을 통해 올시즌에도 충남아산을 지휘하게 됐다. 충남아산 보드진과 팬들에겐 대형 스타 영입과 다름이 없는 재계약이었다.

이번 시즌에도 충남아산은 선수단 변동이 많다. 김인균, 한용수, 알렉산드로 등 지난 시즌 핵심적인 활약을 했던 이들이 모두 떠났다. 이를 채울 많은 선수들이 들어왔다. 박 감독은 예년과 마찬가지로 조직력을 갖추기 위해 힘을 써야 한다.

기자회견에 나선 박 감독은 "지난 시즌은 충남아산 축구를 알릴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연봉은 적지만 고효율을 냈다. 그래서 많은 팀들이 우리 선수들을 탐냈다. 쉽게 내보내지 않기 위해 올해 데려온 선수들은 계약기간을 늘리고 옵션을 추가했다. 선수들을 안 빼갔으면 한다. 추구하는 플레이스타일에 맞게 선수를 영입했는데 외인이 보강이 안된 부분은 아쉽다. 영입된 선수들이 외인 공백을 대체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좋은 마무리를 하는 게 목표다"고 각오를 밝혔다.

외인을 대체할 수 있다고 했지만 K리그에서 외인 없이 시즌을 운영하는 건 매우 어려운 일이다. 박 감독은 "지난 시즌 외인들 활약이 뛰어났다. 공격 포인트 38득점 중 13득점을 책임졌다. 매우 중요한 선수들이었던 건 맞다. 이를 채우기 위해 K리그1에서 8명을 데려오는 등 노력을 했다. 어려움은 무조건 있겠지만 극복해야 한다. 해결책을 찾겠다"고 말했다.

많은 숫자의 선수들이 충남아산에 합류한 선수들에 대해서는 "내 눈으로 확인하지 않으면 뽑지 않는다. 모두 영입 전에 테스트를 하고 기록을 보며 판단을 한다. 포항 스틸러스에서 송승민, 인천 유나이티드에서 유동규 등이 왔는데 그동안 많이 출전하지 못했던 선수들이다. 절심함을 보이며 '살아남겠다' 혹은 '경쟁력을 보여야 겠다'고 마음을 먹어야 한다"고 분발을 촉구했다.

떠난 선수들에 대한 아쉬움도 드러냈다. 박 감독은 "팀 컬러에 맞는 선수들을 데려왔지만 김인균, 박세진, 한용수가 빠진 건 정말 뼈아프다. 예산만 있으면 동남아 쿼터든 뭐든 영입을 하고 싶다. 충남아산에 있으면서 용병을 다 채우지 못했다. 돈이 아닌 마음을 움직여야 선수를 데려와야 하는데 한계점이 분명히 있다. 한용수, 박세진을 잡지 못했던 것도 금전적인 부분 차이였다. 선수들을 잃는 건 아쉽고 목표 달성에도 부정적 영향을 미치는 건 사실이다. 구단과 잘 이야기 중이다"고 했다.

이어 "대전하나시티즌으로 떠난 김인균 같은 경우는 충남아산에서 처음으로 수익을 냈다. 계약기간이 2년이나 남아 잡을 수도 있었지만 이적료가 충분했고 선수 미래를 열어줄 필요가 있다고 느껴서 내보냈다. 김인균 사례를 들며 우리 팀에서 인정을 받고 간다면 보내줄 것이라 확언했다. 좋은 팀으로 갈 수 있는 기량으로 끌어올리는 것도 보람이 될 수 있는 일이다. 그래서 유소년 육성에 더욱 힘을 쓰고 있다"고 긍정적인 생각을 하고 있음을 드러냈다.

추가로 "사실 지난 시즌 선수단 중 3분의 2가 이탈했다. 기존 계약에 남아있는 선수들이 8명, 재계약 2명을 해서 10명을 기본으로 하고, 20명을 새로 영입했다. 새 팀이 된 것이다. 사실 숨기고 싶었다. 조직력을 다질 시간이 매우 짧다. 심지어 올해는 2월 중순에 개막을 한다. 발 맞출 시간이 부족해 아쉬움이 남는다"고 덧붙였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목표도 공개했다. 박 감독은 "떠난 선수들이 후회하도록 하겠다. 목표는 6위다. 예산 대비 최고 성적일 것이다. 5위 이상은 현실적으로 상상하기 어렵다. 40경기 정도를 치르며 45득점을 하고 실점은 30점대면 좋겠다. 그 정도로 실점이 낮아져야 목표 순위에 도달할 것이라 생각한다. 코너킥에서 단 1실점도 하지 않았다. 그런 긍정적인 부분들을 살려서 실점을 줄이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다. 실수를 하지 않도록 만드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단순한 시즌이 아닌 장기적 계획도 말했다. 박 감독은 충남아산에 이루고 싶은 확실한 성과가 있었다. 그는 "감독이 된지 5년차인데 아직도 최연소다. 떠나려면 떠날 수 있었지만 첫 부임 당시 목표로 세운 플레이오프 진출을 이루고 싶었다. 그리고 재미난 축구, 선수들과 함께 즐기는 축구를 충남아산에선 실현 가능할 것이라 여겼다. 재정적으로 어려운 건 사실이지만 해결법을 찾고 발전한다면 더 좋은 지도자가 될 수 있을 것 같아 충남아산에 남았다"고 했다.

조직력 확보에 큰 힘을 쓰는 듯했다. 박 감독은 "매 시즌마다 동계훈련을 할 때마다 선수들이 타팀과 분위기가 다르다고 말한다. 훈련, 내부 분위기가 확실하다. 내 철학은 선수들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마음에서 진심이 나오지 않으면 경기장에서 책임감 있게 치르지 않을 것이다. 선수들에게 믿음을 준다면 조직력도 따라올 거라 확신한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치열한 순위 경쟁이 펼쳐질 K리그2를 두고는 "승격 경쟁이 역대급이다. 광주FC, 대전, 서울 이랜드 등 K리그1급 영입을 하고 있다. 여기에서 살아남기 시즌 초반부터 도깨비 팀 면모를 보이겠다. 분위기를 잘 타서 팀을 이끌어 좋은 시즌을 치르도록 하겠다"고 하며 기자회견을 마무리했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