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은영 박사 "나도 스트레스받아…그럴 때 남편에게 툭 털어놓는 것으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소아청소년정신과 전문의인 오은영 박사(오른쪽)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국민 육아 멘토'인 소아청소년정신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자신도 당연히 스트레스를 받는다며 그럴 땐 남편이나 지인들에게 툭 털어놓는 것으로 위안받는다고 했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자영업자들이 제일 힘들 것"이라며 이처럼 어려움을 겪는 이들에게는 주위의 따뜻한 위로가 무엇보다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견디기 힘든 어려움이 있다면 혼자만 안고, 싸우려 하지 말고 하소연이든 해서 주위에 도움을 청하고, 또 주변 사람들은 따뜻한 격려를 보내 이겨나가도록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오 박사는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고도로 숙달된 자신도 스트레스를 받는다며 "여러 가지 과정에서 의미를 계속 찾고 그 일을 계속해야 되는 동기를 스스로에게 부여해야 되니까 그 과정에서 좌절도 했다가 자책도 했다가 또 마음도 아파 했다가 또 우울하기도 했다가 그런다"고 자신이 받는 스트레스 유형을 설명했다.

진행자가 "그럴 때는 누가 오 박사를 위로하고 상담해 주냐"고 궁금해 하자 "남편도 있고, 가까운 지인도 있다"며 "상담을 받지는 않지만 털어놓고 이야기 잘 한다"고 그 과정을 통해 스트레스를 털어낸다고 했다.

오 박사는 남편이 "겉을 보는 피부과 의사로 속을 보는(정신과) 저와 다르다"고 했다.

코로나19 상황이 3년째 접어들고 있는 것과 관련해 오 박사는 "사실 자영업자들이 제일 힘들다"며 "이러한 위기가 자영업자 분들이 잘못해서 생겨난 문제가 아니기에, 뭔가 열심히 해 보려고 했던 분들이기에 가장 억울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 박사는 "열심히 산 사람일수록, 잘 지킨 사람일수록 걱정이 된다"며 "왜냐하면 이 억울함이 바깥으로 향하면 화를 내는 것이 되고 내 안으로 향하면 우울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억울함은 상당히 잘 다루어야 되는 감정이다"며 "코로나 위기가 지속 되자 '다들 힘내세요'라고 하는데 가장 억울하고 피해를 많이 본 분들은 힘을 안 내서가 아니라 정말 더 이상 낼 힘이 없기 때문에 '힘내시라'는 말도 굉장히 조심스럽게 다뤄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러한 어려움을 이겨내는 가장 방법에 대해 "우리가 이름도 모르는 그 누군가로부터 받는 따뜻함, 결국 이것이 인간을 회복을 시키는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열심히 산 그 억울함의 화살이 내 가족에게 다시 오면 안 된다"며 "만약 너무 어려워 잠이 안 온다면 저녁에 약이라도 드시고 잘 주무셔야 한다"고 강조했다.

즉 "당신의 건강을 지키는 게 중요하기에 도움을 받아서 조금이라도 본인을 안정되게 하고 거기서 나오는 힘을 모아서 겪어내야 한다"며 "내 자신이 있어야 여기서부터 모든 것이 발생하기에 그러면서 버텨나가자"고 청했다.

오 박사는 어려움, 억울함을 떨치는 방법 중 하나가 "내가 나를 잘 아는 것"이라며 "왜 감정이 이렇지? 내가 섭섭했구나 라는 등 등을 쓰거나 녹음을 해 보는 것도 도움이 많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즉 "다시 돌려서 들어보면 환기효과가 있어 조금 마음이 편해지고, 그걸 보면서 다시 한번 들으면서 생각을 해 보면 나를 좀 이해하는 데 도움이 많이 된다"는 것.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