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장동 40억 의혹' 최윤길, 돈 받았나 묻자 "죄송해요"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성남도개공 설립안 통과 대가 수뢰 혐의로 영장심사 출석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강영훈 기자 =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 과정에서 화천대유 측으로부터 금품을 받기로 한 혐의를 받는 최윤길 전 성남시의회 의장은 18일 뇌물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질문에 "죄송하다"고 말했다.


최씨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수원지법에서 열리는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혐의 인정 여부 등을 묻는 말에 이같이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