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프리지아, 명품 가품 착용 사과 "심각하게 인지하고 반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튜버 프리지아(본명 송지아)가 명품 가품 논란에 관해 사과했다.

프리지아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로 인해 실망과 상처를 받으신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는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어 "SNS 및 넷플릭스 '솔로지옥'에서 입었던 일부 옷에 대한 논란이 있다. 지적해 주신 가품 논란은 일부 사실"이라며 "디자이너들의 창작을 침해 및 저작권에 대한 무지로 인해 발생한 모든 상황들에 대해 사과한다. 브랜드 론칭에 대한 꿈을 갖고 있는 사람으로서 논란이 된 부분들에 대해 심각하게 인지하고 반성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콘텐츠에 대해서는 "가품이 노출된 콘텐츠는 모두 삭제했다. 나로 인해 피해를 본 브랜드에도 사과하겠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저로 인해 마음의 상처를 받으신 팬분들, 구독자분들, 브랜드 관계자들 포함해 모든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리며 앞으로는 더욱더 책임감을 갖고 살아가겠다"고 다짐했다.

지난 16일 한 유튜브 채널을 통해 프리지아가 명품 가품을 착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이후 개인 뷰티 브랜드 론칭이 목표라는 프리지아의 발언이 재조명되면서 저작권 개념 논란으로 이어졌다.

송지아는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예능 '솔로지옥'에 출연하면서 큰 인기를 끌었다.

현혜선 기자 sunshin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