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현우 "아내 얼굴 몸에 문신... 결혼 전에 새겼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조현우가 아내에 대한 사랑을 고백했다. E채널 '노는브로(bro) 2'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리그 레전드들이 유쾌한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흔들어놨다. 축구선수 조현우는 아내를 향한 지극한 사랑을 고백해 눈길을 모으기도 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bro) 2'에서는 K리그 레전드 조현우 김진규 오범석 김형일이 브로들과 함께 K리그 비하인드 스토리부터 축구 빙고게임까지 재미와 유익함으로 꽉 찬 시간을 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필드 위의 파이터'라는 별명에 걸맞게 현역 시절 수많은 사건 사고로 1년에 벌금만 4천 5백만원을 냈다던 김진규는 과거 상대 팀 관중과 싸웠던 흑역사를 고백했다. 그날을 떠올린 김진규는 "종아리 근육이 파열된 것을 관중이 돌을 던진 줄 알았다"며 관중 돌 투척 사건(?)의 머쓱한 진실을 밝혀 백지훈을 비롯한 축구 절친들을 폭소케 했다.

이어 베일에 쌓인 축구선수들의 연봉부터 구단별 혜택까지 어디서도 들을 수 없는 K리그 비하인드 스토리가 축구 팬들의 흥미를 한껏 자극했다. 특히 각 계열사의 특징을 살려 자동차부터 배까지 할인해준다는 엄청난 구단별 혜택은 브로들의 부러움을 자아냈다.

조현우 "연애 3개월 만에 아내 얼굴 문신으로 새겼다"


그런 가운데 K리그 대표 사랑꾼들의 로맨틱한 프러포즈 사연도 화제를 모았다. 지난주 깜짝 커피차 이벤트로 브로들을 설레게 했던 조현우 부부가 알콩달콩한 러브스토리를 공개한 것.

아내를 너무 사랑한 나머지 만난 지 3개월 만에 팔에 아내 얼굴을 새겼다는 조현우는 경기 중 낭만적인 프러포즈로 아내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았다고 회상했다. 상상을 초월하는 조현우의 아내 사랑이 솔로들은 물론 기혼자들의 감탄까지 유발하며 보는 이들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닭벼슬 머리가 트레이드 마크였던 그는 "머리를 항상 세웠는데 아내가 양아치 같다고 좋아했다. 좀 착해서 양아치처럼 보이니까. 또 다른 사람들이 따라해 줘서 좋았다"고 털어놨다.

또한 그는 "제가 아내를 너무 좋아해서 결혼 전에 아내 얼굴을 몸에 문신으로 새겼다. 연애 3개월 만에"라고 말했다. 이에 멤버들이 "헤어지면 어떡하려고"라고 묻자, 조현우는 "자신 있었다. 처음 만났을 때 너무 좋았고 떨렸다. 아내를 만나고 나서 국가대표에도 뽑혔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K리그 숙명의 라이벌' 수원 삼성 블루윙즈 백지훈과 FC서울 김진규의 치열한 축구 빙고 게임도 펼쳐져 색다른 재미를 안겼다. 족구 대결은 브로들의 승부욕이 폭발한 나머지 수차례 판정 시비가 오가며 팽팽한 말싸움을 벌여 모두를 웃음짓게 했다.

유수경 기자 uu84@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