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심상정 "조국 사태, 가장 뼈 아픈 오판…나도 비호감 일부"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는 오늘(18일) 정의당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추진하는 과정에서 더불어민주당과 협조하며 이른바 '조국 사태' 때도 여당에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지 않은 것과 관련, "지금 생각해도 제가 20년 정치하면서 가장 뼈 아픈 오판이 아니었나"라고 자성했습니다.

심 후보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저희가 힘을 갖고 정말 실질적인 삶을 개선하는 그런 정치를 하고 싶었다. 그래서 선거제도 개혁에 모든 것을 걸었는데 결국은 실패했고 그 과정에서 진보정당의 가치와 원칙이 크게 흔들렸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우리나라에 진보정당이 필요하고 또 진보정당이 잘 성장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많은 성원을 해 주신 시민들이 있는데 이분들의 자존감을 크게 건드렸다고 생각한다"고 분석했습니다.

이어 "여러 차례 사과는 드렸는데 국민들이 불신을 아직 거두지 않고 있다는 생각을 선거 과정에서 다시 하게 됐다"며 "저희가 기득권이 되려고 하는 그런 마음이 절대 아니었고, 사회적 약자들의 삶을 바꾸기 위해서는 정치가 힘을 가지고 실질적으로 개선할 수 있어야 한다 (고 생각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심 후보는 "지금 비호감 대선인데 심상정도 그 비호감의 일부였다"고 자성하기도 했습니다.

이어 "제가 도덕적으로는 문제가 없고 자질 논란에 휩싸인 적도 없다"며 "(다만) 시민들의 삶은 어려워졌는데 그 절박성에 부합하는 절실함을 가지고 이 비호감 대선을 뚫고 나갈 결기를 보였느냐 이 점에 저희가 깊이 성찰을 했다"고 했습니다.

한편 심 후보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불쌍하다"고 한 것과 관련해서는 "권력형 성범죄를 옹호한 것. 그리고 그것을 윤 후보도 그렇게 생각한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분명한 해명이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연합뉴스)
김기태 기자(KKT@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