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최악의 위기 맞은 자영업

오은영 “코로나 3년…지금 가장 억울한 사람은 ‘자영업자’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소아청소년정신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코로나 사태 속에서 우리나라 자영업자들이 가장 억울해 보인다며, 이들이 느끼는 ‘억울한’ 감정을 이해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조선일보

소아청소년정신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 박사는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제가 봤을 때 자영업자 분들이 가장 방역을 잘 지키는 거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오 박사는 “지금 과정을 가만히 보면 자영업자분들이 뭘 잘못해서 생겨난 문제가 아니다. 이분들이 가장 기본적인 성실함을 가지고 책임감을 가지고 열심히 살아가는 과정에서 지키려고 하고 뭔가 열심히 해 보려고 했던 분들이기 때문에 가장 억울하다. 열심히 안 산 사람들은 억울함도 덜 할 수 있다. 이 억울함은 열심히 성실하게 살아본 사람일수록 느끼는 감정이다. ‘왜 우리만 힘들어야 하냐’”고 했다.

오 박사는 “자영업자들이 열심히 성실하게, 책임감을 다 해 준법정신을 지켰더니 가장 억울하고 가장 손해를 많이 본다. 이 손해가 손해라고 말할 수 없을 만큼 생존권에 위협을 받는 거다. 그러니까 마음 안에 분노가 가득 차는 거다. 코로나 특수를 노리는 영역도 있다. 그래서 그걸로 재산이 늘어난다라든가 이러면 이 과정을 견딜 수 없는 거다”라고 했다.

오 박사는 이들이 느끼는 ‘억울함’이 걱정된다고 했다. 그는 “억울함이 바깥으로 향하면 화를 내는 거고, 이게 내 안으로 향하면 우울해지는 거다”라며 “이 억울함이라는 것은 상당히 잘 다루어야 되는 감정이다. 코로나가 오래 지속되면서 ‘다들 힘내세요’ 이러는데 사실은 전면에서 가장 억울하고 피해를 많이 본 분들은 힘을 안 내서가 아니다. 정말 더 이상 낼 힘이 없다. 모든 것을 끌어모아서 버티고 있다. 그래서 요즘 힘내시라는 말도 굉장히 사실 조심스럽고 말을 아끼게 된다”고 했다.

오 박사는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우리 스스로를 지켜야 한다”고 했다. 그는 “우리가 이 억울함을 잘 다루지 못하면 가족에게 화내고, 짜증 내고 신경질 내고. 내 자신에게 향하면 끊었던 담배도 다시 피우고. 그리고 혼자 또 혼술하시면서 또 과도하게 하시면 이게 다 건강에 해롭다. 이 과정에서 최소한 우리 자신 몸 건강, 마음 건강을 잘 지키시기를 정말 강력하게 권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생계에 어려움이 있어서 잠이 안 온다. 당연하지 않냐. 이것도 견뎌나가시려면, 겪고 나가시려면 저녁에 약이라도 드시고 잘 주무셔라. 수면은 굉장히 중요하다. 당신의 건강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 불면증이 있다면 증상과 싸우지 마십시오. 도움을 받아서 조금이라도 본인을 안정되게 하고 거기서 나오는 힘을 모아서 겪어가야 한다”고 전했다.

펜이나 스마트폰으로 자신의 감정을 기록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오 박사는 “내가 지금 왜 감정이 이렇지? 내가 섭섭했구나 아까 이런 걸 쓰면 도움이 많이 된다. 조금 마음이 편해지고. 내가 그걸 보면서 다시 한번 들으면서 생각을 해 보니까 나를 좀 이해하는 데 도움이 많이 된다”고 했다.

[김소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