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건희 "안희정 불쌍" 발언에…이수정 "김지은 고통에 머리 숙여 사과"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이수정 국민의힘 공동선대위원장 [이승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여성본부 고문을 맡고 있는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 씨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두고 "불쌍하다"고 말한 것과 관련해 피해자인 김지은 씨에게 고개를 숙였다.

이 교수는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서울의소리 녹취록 파동이 안희정 사건의 피해자 김지은님께 끼쳤을 심적 고통에 대해 국민의힘 선대위 여성본부 고문으로서 진심으로 유감을 표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교수는 "'줄리설'로 인한 여성비하적 인격말살로 후보자 부인 스스로도 오랫동안 고통 받아왔었음에도 성폭력 피해 당사자이신 김지은님의 고통에 대해서는 막상 세심한 배려를 드리지 못한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6일 MBC '스트레이트' 방송에 따르면 김씨는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 통화에서 "난 솔직히 안희정이 불쌍하다.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안희정 편"이라고 말했다. 이어 "보수는 챙겨주는 건 확실하다. 공짜로 부려먹거나 이런 일은 없다"며 "그래서 여기는 미투가 별로 안 터진다. 미투 터지는 게 다 돈 안 챙겨주니까 터지는 거 아니냐"라고 했다.

김지은 씨는 한국성폭력상담소를 통해 낸 성명에서 "김건희 씨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한다"며 "법원 판결로 유죄가 확정된 사건에조차 음모론과 비아냥으로 대하는 김건희 씨의 태도를 보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2차 가해자들은 청와대, 여당 후보의 캠프뿐만 아니라 야당 캠프에도 있다는 사실을 이번에 명확히 알게 됐다"며 "한낱 유한한 권력을 갖고 국민을 나누고, 조종하고, 조롱하는 당신들에게 맞서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해 김 씨는 서면 입장문을 통해 "성 착취한 일부 진보 인사들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나온 부적절한 말로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윤 후보도 "많은 분들 심려를 끼쳐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사적인 대화 내용이 방송으로 공개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것도 있지만, 사적 대화를 뭐 그렇게 오래 했는지 저도 잘 이해가 안 가는 면이 있다"고 말했다.

[최현주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