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中 농구 전설 야오밍 "팡솨이 좋아보였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달 상하이 크로스컨트리 경기장서 펑솨이 만나

"中 인권 비판하는 선수는 입국해서 보고 들으면 생각 달라질 것"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미국프로농구(NBA)에서 활약했던 중국 농구의 전설 야오밍이 펑솨이에 대해 “좋아 보였다”고 말했다.

야오밍 중국 농구협회 주석은 17일 중국 공공외교협회가 주관한 베이징 동계올림픽 언론 차담회에서 ‘지난달 19일 펑솨이를 만났던 상황을 설명해 달라’는 요청에 이같이 답했다.

중국 테니스 스타인 펑솨이는 고위급 인사의 성폭행 폭로 이후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그런데 야오 주석이 지난달 상하이에서 열린 크로스컨트리 대회에서 펑솨이와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있는 모습이 싱가포르 연합조보에 포착된 바 있다.

야오밍은 "나와 펑솨이는 같은 시대에 운동선수로 생활하면서 알고 지낸 지 20년이 넘었다"면서 "당시 (중국 탁구선수) 왕리친과 나를 포함해 펑솨이는 크로스컨트리 대회를 관람했다"고 말했다. 야오밍은 현재 베이징 동계올림픽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야오 주석은 미국 등이 이번 동계올림픽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한 데 대해 반대 입장을 나타냈다. 그는 "스포츠는 교류의 교량이다. 교량 위에는 건너는 사람도 있고, 차량도 있어 사고를 피하기 어렵다"면서 "문제를 처리하는 데는 시간이 필요하지만, 시간은 많은 문제를 해결해 줄 것이고, 우리는 다리가 존재하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야오 주석은 또 일부 NBA 선수들이 신장 인권 문제 등을 이유로 중국을 비판하는 데 대해서는 "각양각색의 사람들이 서로 다른 주장을 하는 것은 피할 수 없고, 매우 정상적인 일"이라며 "모든 사람은 소식을 듣는 채널이 다 다르고, 그렇기 때문에 모두의 생각도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만약 (중국을 비판하는 선수가) 중국에 와서 직접 보고 듣는 기회가 있다면 많은 것이 변할 것"이라며 "나 역시 미국에서 10년 넘게 생활했지만, 책에서 보던 미국과 직접 경험한 미국은 달랐다"고 덧붙였다.

야오밍은 지난 2015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유치 홍보대사로도 활동했다. 유치가 확정된 뒤에는 중국 동계 스포츠 홍보대사로 활동하고 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맹준호 기자 next@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