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진♥류이서, 외아들은 좋겠네…사랑꾼 부부의 '호화 생일파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강효진 기자] 전진 류이서 부부가 자식같은 반려견을 위한 생일파티에 나섰다.

류이서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엊그제 우리 포도 검진 때문에 병원에 가서 잭슨 외아들 놀이 했어요. 잭슨 애견카페 혼자 간 건 처음인데 외아들 느낌이라 좋았을까요? 아님 포도 누나 없어서 싫었을까요? 속마음을 알고 싶네요"라는 글을 남겼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전진과 류이서가 반려견 잭슨과 함께 애견 카페에 방문한 모습이 담겼다. 잭슨은 의젓한 모습으로 생일 축하 장식 앞에서 사진을 찍는가 하면 얌전하게 류이서와 전진의 품에 안겨 있는 모습으로 눈길을 끈다.

한편 전진과 류이서는 2020년 9월 결혼했다. 이후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